신한생명, 위생비누 직접 만들어 해외아동에 전달

직원봉사자, ‘동물인형 위생비누 만들기’ 캠페인 참여
사진ㅣ신한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신한생명(대표 성대규) 직원들이 직접 만든 200개의 동물인형 위생비누를 국제구호개발단체 월드쉐어에 전달했습니다. 직원들은 지난달부터 ‘동물인형 위생비누 만들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29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이 캠페인은 위생 환경이 열악한 해외 저개발국가 아이들을 위해 후원 참여자가 직접 비누를 만들어 지원하는 참여형 사회공헌 활동입니다.

아울러 신한생명 직원봉사자들은 세이브더칠드런에서 진행하는 해외아동을 위한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에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지난달부터 만든 털모자는 세네갈, 코트디부아르의 산모와 아이에게 보내질 예정입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직원들이 열악한 보건환경에서 고통받는 아이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지속적으로 해외아동 구호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의 밝은 미래를 위한 다양한 나눔 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