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수 부재’ 위기 넘긴 삼성, 모든 시선은 수사심의위로 쏠렸다

이 부회장 구속영장 기각에 한 숨 돌린 분위기..11일 수사심의위 안건 논의
삼성 위기론 등장 속 대규모 투자 이어질 듯..반도체 중심 글로벌 초격차 속도
이재용 부회장은 8일 오전 10시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와 외부감사법 위반 혐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출석했습니다. 사진 | 인더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삼성은 총수 공백 위기를 모면했습니다. 앞서 삼성은 지난 일주일 동안 수사심의위원회 신청과 검찰의 기습 구속영장 청구, 이 부회장 구속영장 기각 등 냉탕과 온탕을 오갔는데요.

이 부회장이 구속을 피하게 되면서 잠시 멈췄던 삼성의 경영 현안을 적극 챙길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삼성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으로 대외적인 환경이 녹록치 않은 상황입니다.

9일 삼성 변호인단은 “(이 부회장 구속영장 관련)법원의 기각 사유는 기본적 사실관계 외에 피의자들의 책임 유무 등 범죄혐의가 소명되지 않았고, 구속 필요성도 없다는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향후 검찰 수사 심의 절차에서 엄정한 심의를 거쳐 수사 계속과 기소 여부가 결정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삼성 내부, 안도 분위기..“수사심의 절차 등 긴장의 끈 놓을 수 없어”

일단 삼성 내부는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 기각에 한 숨 돌렸다는 분위기입니다. 지난 2일 신청한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절차가 진행 중인 가운데, 구속영장이 청구되면서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삼성은 추후 열릴 검찰수사심의위원회 판단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수사심의위는 사회 이목이 집중되고, 공정 시비를 낳을 수 있는 사건에 대해 대학교수 등 법조계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수사과정과 결과를 심의 평가하는 제도입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는 11일 부의심의위원회를 열어 이 부회장 사건을 검찰수사심의위원회 회부 안건으로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사심의위 결정에 따라 검찰의 기소에도 영향이 미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수사심의위 판단 과정에서 여론이 반영되기 때문에 검찰이 이를 완전히 배제하기는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의견입니다.

재계 한 관계자는 “구속이 기각되면서 모든 시선이 수사심의위로 쏠리게 됐다”며 “(수사심의위에서)어떤 결정이 나올지 검찰, 삼성 둘 다 초미의 관심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월 18일 중국 산시성 시안 반도체 공장을 방문했습니다. 사진 | 삼성전자

◇ 위기론 호소한 삼성, 대규모 반도체 투자 집행 가능성 커져

삼성은 최근 ‘위기론’을 카드를 꺼냈는데요. 코로나19, 글로벌 경기 위축, 일본의 수출 규제 등 정상 경영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이 부회장이 구속 기로에 놓이면서 ‘삼성 위기’를 직접 언급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부회장의 불구속 결정으로 삼성의 ‘글로벌 초격차’ 전략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부회장은 “위기일수록 미래 투자를 멈춰선 안 된다”,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 된다”며 정면 돌파를 강조한 바 있습니다.

실제로 삼성은 반도체를 중심으로 대규모 투자에 시동을 걸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화성사업장 내 반도체 연구소를 방문한 데 이어 화성사업장 EUV 라인,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 등에서 현장경영을 이어 오면서 ‘반도체 비전 2030’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메모리에 이어 비메모리 세계 1위 탈환에 가속도가 붙었는데요. 이 일환으로 삼성은 지난 5월 평택 파운드리 라인에 10조원 투자를 결정했습니다. 또 이달에 평택캠퍼스의 낸드플래시 라인 증설에 8조원을 투자해 내년 하반기부터 양산할 계획입니다.

올해 상반기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면서 삼성의 반도체 설비투자액이 작년을 넘어설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삼성의 작년 반도체 설비투자액은 22조 5649억원 규모입니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AI, IoT 등 4차 산업혁명과 5G 보급에 따른 중장기 낸드수요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면서 “최근 언택트가 확산되는 가운데 적극적인 투자로 미래 시장기회를 선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