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에도…韓 친환경차는 세계무대서 ‘쌩쌩’

5월 자동차 수출량 전년比 57.6% 감소..친환경차는 15.3% 증가
34개월 연속 증가한 전기차 수출 역대 최대..내수는 HEV 강세
기아자동차의 대표적인 친환경차 모델인 니로EV. 사진 | 기아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지난달 국내 자동차 수출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60% 가까이 쪼그라들었는데요. 하지만 전기차는 34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는 등 국산 친환경차의 성장세가 뚜렷했습니다. 특히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위축되는 와중에도 국산 전기차의 해외 판매는 절반 가까이 증가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1일 발표한 ‘5월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자동차 생산량은 총 23만 1099대를 기록했습니다. 해외 수요 위축에 따른 생산량 조정, 수입산 부품 수급 차질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36.9% 줄어든 수치입니다.

신차효과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9.7% 늘어난 내수(16만 8778대) 판매량과 달리, 수출은 57.6% 감소한 9만 5400대에 그쳤습니다. 다만 친환경차의 수출 비중 확대로 수출금액(-54.1%)은 수출대수보다 적게 감소했고, 친환경차 수출 비중(22.5%)도 역대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친환경차의 지난달 수출량은 2만 1426대로 전년 동월 대비 15.3% 증가했는데요. 전기차의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51.2% 급증했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수출량도 16.0% 늘어난 모습입니다.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모델인 쏘울 부스터 EV. 사진 | 기아자동차

특히 전년 동월 대비 34개월 연속으로 수출량이 증가한 전기차(1만 1496대)는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는데요. 아이오닉 일렉트릭(45.7%), 코나 일렉트릭(85.6%), 쏘울EV(169.6%), 니로EV( 409.8%) 등 모든 차종이 뚜럿한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판매량은 2018년 4만대를 기록한 이후 매년 급증하는 추세입니다. 지난해엔 7만 5000대로 전년 대비 88% 증가했고, 올해(1~4월)는 10.4% 증가하며 글로벌 5위를 달성했는데요. 이에 따라 글로벌 전기차 시장 점유율도 2018년 3.1%에서 올해(1~4월) 7.5%까지 확대됐습니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올해(1~4월) 들어 감소세로 돌아선 만큼, 이 같은 국산 전기차의 활약이 더욱 두드러졌습니다. 산업부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해(1~4월) 총 45만 2000대를 기록했지만, 올해는 같은 기간 35만 8000대로 20.8% 떨어졌습니다. 반면 국산 전기차의 수출대수는 지난해 2만 1035대에서 올해 3만 525대로 45.1% 증가한 모습입니다.

국산 친환경차들은 내수 시장에서도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는데요. 지난달 내수 시장에 판매된 친환경차는 총 1만 7240대로, 전년 동월 대비 23.8% 늘어났습니다. 특히 쏘렌토 하이브리드 등 신차효과를 누린 하이브리드차는 전년 동월 대비 60.3% 늘어난 1만 3889대를 기록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습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달 국산 친환경차의 판매는 내수와 수출 모두 동반 확대돼 코로나19 사태에도 성장세를 보였다”며 “특히 전기차 수출은 34개월 증가해 역대 1위 기록을 갱신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