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종이없는 환경 만든다…고객만족·업무효율↑

‘페이퍼리스 프로젝트’ 착수..보험·대출업무에 전자문서 도입
사진ㅣ미래에셋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미래에셋생명이 모바일 금융 이용자 증가와 비대면 흐름에 발맞춰 종이없는 환경 구축에 나섭니다.

12일 미래에셋생명에 따르면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페이퍼리스(paperless) 프로젝트’에 착수합니다. 이를 통해 하반기까지 모든 대면 업무를 디지털화할 계획입니다.

우선 영수증 등은 고객의 모바일 기기로 전송하고 보험·대출 업무에 이용되는 모든 서식을 전자문서로 바꿉니다. 또 인감스캐너와 전자위임장 등을 활용해 법인이나 대리인도 신속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미래에셋생명은 이러한 혁신으로 고객 만족도를 끌어올리고 지점과 고객프라자의 업무 효율성을 개선해 또 다른 고객 서비스의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차승렬 고객서비스본부장은 “연내 미래에셋생명의 페이퍼리스 프로젝트가 완수되면 모든 고객과의 소통을 디지털을 통해 실시간으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지속해서 발굴하는 것은 물론 모바일 중심의 비대면 서비스를 활성화해 뉴노멀 시대를 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2013년부터 모든 FC(재무설계사)를 대상으로 스마트패드를 통한 계약변경, 보험금 지급 등의 업무처리가 가능한 ‘찾아가는 스마트서비스’를 실시해 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