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올레드 갤러리TV’로 하반기 수요 공략

국내외 가전매장 제품 전용 진열대 설치
코로나19 이후 수요 회복 시점 적극 공략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한 TV 수요가 회복되는 시점에 발맞춰 국내외 가전매장에 ‘올레드 갤러리 TV’ 진열을 늘리고 있습니다. 신제품으로 하반기 프리미엄 수요를 공략한다는 방침입니다.

LG전자는 15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운영을 중단했던 해외 주요 가전 매장에 올레드 갤러리 TV를 중심으로 신제품 진열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LG전자는 신제품에 적용한 ‘갤러리 디자인’을 소개하기 위해 매장에 전용 진열대도 설치했습니다. 국내에는 LG베스트샵, 백화점 등 주요 가전매장에 전용 진열대를 비치했습니다.

LG전자는 15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운영을 중단했던 해외 주요 가전 매장에 올레드 갤러리 TV를 중심으로 신제품 진열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 LG전자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전 세계 TV 시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수요가 감소한 상반기 대비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LG전자는 올레드 갤러리 TV 신제품을 전면에 내세워 반등이 예상되는 프리미엄 수요를 공략한다는 계획입니다.

올레드 갤러리 TV는 65형 기준으로 20밀리미터(mm) 미만 두께로 화면, 구동부, 스피커, 벽걸이 부품 등을 내장한 제품입니다. TV를 벽에 밀착하는 형태로 설치할 수 있습니다. 갤러리 디자인은 2020년형 LG 올레드 TV 신제품 중 77·65·55GX와 77ZX에 적용됐습니다.

이충환 LG전자 HE사업본부 TV해외영업그룹장 상무는 “보다 많은 고객이 올레드 TV만의 압도적 화질과 디자인 혁신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