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킥고잉’ 손잡은 기아차…서비스센터서 전동킥보드 탄다

서울 성동서비스센터 시작으로 점차 확대..근거리 이동 지원
기아자동차 성동서비스센터를 방문한 고객이 전동킥보드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사진 | 기아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기아자동차가 직영서비스센터에서 공유형 전동킥보드 서비스를 선보입니다. 차량정비 대기 고객들에게 전동킥보드를 제공해 근거리 이동을 지원하기로 한건데요. 일단 서울 성동서비스센터에서 시작한 뒤 서비스를 점차 늘려나갈 방침입니다.

기아차는 국내 최대 규의 전동킥보드 서비스 업체인 ‘올룰로’와 제휴를 맺고 이 같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올룰로의 전동킥보드 서비스 ‘킥고잉’은 2018년 9월 출시 이후 현재까지 누적 이용 수 380만 회를 돌파했는데요. 보유 킥보드 수량은 7000대 이상으로 국내 최대 규모입니다.

기아차는 서울 성동서비스센터에 전동킥보드 전용 거치 공간인 ‘킥 스팟’을 설치하고 고객들에게 이용 쿠폰을 제공할 방침인데요. 성동서비스센터 외에도 서비스 가능 지역을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성동서비스센터를 방문한 고객들은 차량 정비를 위해 대기하는 시간 동안 근거리에서 개인적인 용무를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게 됐습니다. 기아차는 직영서비스센터를 방문하는 고객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