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스피디움에서 벨로스터N 탄다…운전 재미에 실력도 ‘쑥쑥’

현대·기아차, 주행성능 체험할 수 있는 고객 시승행사 마련..제네시스 포함
운전실력별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차량 소유고객 위한 ‘트랙데이’도 연 4회
현대자동차의 벨로스터N이 인제스피디움의 서킷을 주행하고 있습니다.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기아자동차가 차량의 성능을 브랜드별로 체험할 수 있는 고객 프로그램을 마련했습니다. 운전이 낯선 초보자부터 모터스포츠 마니아까지 다양한 고객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구성됐는데요. 서킷 주행을 통해 운전기술을 습득하는 것은 물론 ‘운전의 재미’까지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15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인제스피디움(강원도 인제군 소재)에서 오는 18일부터 ‘2020 현대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이 진행됩니다. 현대차가 2016년부터 운영해온 ‘드라이빙 아카데미’가 지난해부터 기아차와 제네시스까지 확대됐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운전자의 주행 능력과 참가 조건에 따라 드라이빙 기초 교육(레벨 1), 스포츠 드라이빙 입문 교육(레벨 2), 스포츠 드라이빙 심화 교육(레벨 3) 등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특히, 올해는 드리프트 프로그램(제네시스 한정)을 새롭게 마련하는 등 다양한 운전 기술들을 습득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에 투입되는 차종은 현대차의 아반떼·쏘나타·벨로스터 N, 기아차는 K3 GT·K5·스팅어, 제네시스는 G70입니다. 아울러 현대·기아차와 제네시스는 차량 소유 고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트랙데이’도 연간 4회 개최할 방침입니다.

기아자동차의 스팅어가 인제스피디움의 서킷을 주행하고 있습니다. 사진 | 기아자동차

특히 올해 트랙데이는 총 7종의 차량을 서킷에서 시승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기존 택시 프로그램을 세분화했습니다. 일반 운전자가 체험하기 힘든 드리프트 택시와 레이스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레이스 택시 프로그램을 새롭게 마련했다는 게 현대·기아차의 설명입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의 정보 확인부터 예약까지 손쉽게 할 수 있는 전용 홈페이지를 지난 12일 신설했는데요. 고객들은 프로그램 소개부터 인스트럭터 프로필, 참가 이력 관리 등 다양한 정보 확인이 가능하며, 회원가입을 통해 모든 프로그램을 예약할 수 있습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우수한 상품성과 주행성능을 고객들이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드라이빙의 즐거움과 브랜드 고유의 경험을 지속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