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종로 구청장 부동산 보유액 76억 1위

구청장 25인, 부동산 총 359억원 보유
상위 5명 부동산, 전체 61% 221억
경실련이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25개 자치구 구청장들의 보유재산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미지ㅣ인더뉴스 / 이재형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서울 25개 자치구 구청장들이 보유한 부동산 재산은 신고된 액수보다 많게는 수십억원 더 많다는 시민단체 주장이 나왔습니다.

18일 경실련은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구청장들의 보유재산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관보와 뉴스타파 공직자 재산 데이터 등 자료를 분석한 건데요.

자료에 따르면 구청장 25명은 358억원 규모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1인당 평균 14.3억원 꼴인데요.

인물별 부동산 보유액을 살펴보면 76억원을 신고한 김영종 종로구청장이 서울시 구청장 중 가장 많았고 이어 ▲정순균 강남구청장(70억원) ▲조은희 서초구청장(50억원) ▲성장현 용산구청장(24억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18억원) 순으로 많았습니다.

이들 상위 5명의 부동산 재산 총액은 221억원으로 전체(358억원)의 61%에 이릅니다.

보유 부동산 상위 5위 현황. 표ㅣ경실련

다만 이 액수는 실거래가보다 낮은 공시가격을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라 실제와는 차이가 있다고 경실련은 지적했습니다.

경실련 자료에 따르면 구청장 11명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의 신고가액은 실거래가(2020년 기준)의 37~88% 수준이었습니다.

가령 정순균 구청장이 보유한 아파트 1채와 오피스텔 1채는 신고가액은 17억원이지만 시세는 46억원으로 조사됐습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의 아파트 2채도 시세는 25.7억원으로, 신고가액(15.4억원) 보다 10억원 비쌌습니다.

구청장 11명이 보유한 아파트들의 시세는 2017년 평균 10.8억원에서 2020년 15.9억원으로 임기 동안 평균 5.1억원 올랐습니다. 또 서울시 내 구청장 25명 중 6명은 다주택자, 12명은 1주택자, 7명은 무주택자였습니다.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은 “앞으로도 고위공직자의 정확한 부동산 재산공개 및 감시를 위해 실태 고발 대상을 확대하고 정부와 입법부 등에 관련법 개정안 마련 및 입법운동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이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25개 자치구 구청장들의 보유재산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미지ㅣ인더뉴스 / 이재형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