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캐나다 이통 사업자 텔러스에 5G 통신장비 공급

글로벌 주요 통신사와 5G 공급 계약 확장..지난해 12월부터 4번째 수주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글로벌 통신사와 5G 공급 계약이 확장되고 있습니다.

19일 삼성전자는 캐나다 메이저 이동통신 사업자 텔러스(TELUS)의 5G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됐습니다. 이번 주요 통신사와 5G 공급 계약은 지난해 12월 캐나다, 2월 미국, 3월 뉴질랜드에 이은 네번째 신규 수주입니다.

특히, 삼성전자는 지난 12월 처음으로 캐나다 시장 진출 이후 전국망 이동통신 사업자인 텔러스에도 5G 통신장비를 공급하게 됐는데요. 캐나다 통신장비 시장에서 메이저 통신벤더로 입지가 공고해졌습니다.

텔러스 다렌 엔트위슬(Darren Entwistle) CEO는 “통신기술 분야의 오랜 경험과 커넥티비티 분야의 전문성, 첨단 기술 등을 고려해 삼성전자를 공급사로 선정하게 됐다”며 “이번 5G 생태계 확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5G 통신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텔러스의 조직적인 역량과 끈기, 선도적인 기상을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사장은 “여러 5G 선도국에서 축적해 온 상용화 경험과 독보적인 5G 네트워크 솔루션을 바탕으로 텔러스가 캐나다에서 새로운 5G 시대의 새 지평을 열어가는데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텔러스는 1990년 설립(민영화) 이후 인터넷과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해 왔는데요. 2000년부터 전국의 유무선 통신망, 주파수 확보 및 망 운영에 약 2천억 캐나다 달러를 투자해 캐나다 전역에 초고속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초연결 시대의 디지털 혁신을 여러 산업분야에 확산시키기 위해 5G분야에 3년간 400억 캐나다 달러를 추가로 투자할 계획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