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슈퍼세이브, 가입자 매출 비중 3배 ‘껑충’

6월 기준 슈퍼세이브 가입자 전년 比 2배↑
티몬 유료 멤버십 ‘슈퍼세이브’. 이미지ㅣ티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티몬 유료 멤버십 ‘슈퍼세이브’가 최근 고객만족과 매출 상승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19일 티몬에 따르면 이달 기준 티몬 슈퍼세이브 가입자는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가입자만 증가한 것이 아니라 티몬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배나 더 커졌는데요. 또 일반고객보다 2.5배 이상 자주 쇼핑하고, 한번 쇼핑 시 일반고객보다 약 30% 더 많이 구매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티몬은 이 같은 결과가 유료회원 서비스인 ‘슈퍼세이브’의 차별화된 혜택 덕분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슈퍼세이브는 1년 5만원(2만원 적립금), 90일권(5000원 적립금) 30일권은 (1만원)으로 이용할 수 있는 유료멤버십 서비스입니다.

티몬은 가입비용을 초과하는 충분한 혜택이 있어 쇼핑이용객에게는 이득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실제 매월 100만원 이상에 해당하는 전용 할인쿠폰을 발급하고, 결제금액의 2%(월 최대 2만원)를 적립 받을 수 있습니다. 또 1원, 100원 등 슈퍼세이브 멤버십 회원 전용 상품들도 매일 선보이는 등 실질적인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이와 더불어 매주 월요일 ‘티몬데이’와 매달 1일 ‘퍼스트데이’ 등 티몬의 타임커머스 매장들에 슈퍼세이브고객들을 위한 전용 쿠폰과 적립 혜택이 제공돼 쇼핑을 자주 하는 고객에게는 가입 필수인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올해 티몬은 슈퍼세이브 고객들을 위해 발급한 할인 쿠폰 규모가 2200억을 넘어섰고, 쿠폰 종류도 1만 7000여종에 달합니다.

티몬은 앞으로도 슈퍼세이브 고객들을 위한 전용 상품과 특별한 혜택을 추가해 티몬 고객을 위한 차별화 서비스로 육성해 나갈 계획입니다. 특히 티몬은 매달 22일을 슈퍼세이브데이로 지정해 멤버십 회원들에게 적립금, 무료배송쿠폰, 특별 선물 등 기존혜택보다 2배 이상의 혜택을 주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고객의 쇼핑에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멤버십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가입 부담을 덜고 할인과 적립, 멤버십 전용 상품 등 확실한 혜택으로 만족할 수 있도록 서비스 폭을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