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억 내놓는 현대차그룹…저신용 車부품사 숨통 트인다

자금난 부품사에 유동성 지원..코로나 피해 막고 산업생태계 보호
정부·지자체·금융업권과 협업..동반성장펀드·상생특별보증 참여
현대자동차 양재동 본사 사옥 전경. 사진ㅣ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자동차그룹이 자금난을 겪고 있는 저신용 부품사들을 살리기 위해 1200억 원을 출연(出捐)합니다. 자동차산업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부품사들의 유동성 확보를 지원하기로 한 건데요. 현대차그룹은 코로나19에 따른 부품사들의 연쇄 피해를 막기 위해 향후에도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방침입니다.

현대차그룹은 신용등급이 낮은 자동차 부품사를 지원하기 위해 대규모 금융 프로그램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이번 지원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지방자치단체, 한국자산관리공사, 산업은행, 기업은행,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등 정부기관과 금융권이 함께 참여합니다.

현대차그룹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은 3500억 원 규모의 산업은행 및 기업은행 ‘동반성장펀드’ , 4200억 원 규모의 기술보증기금 ‘상생특별보증’, 3000억 원 규모의 신용보증기금 ‘상생특별보증’, 3000억 원 규모의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원청업체 납품대금 담보부 대출’입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금융 프로그램에 총 1200억 원의 자금을 출연하기로 했습니다.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의 ‘동반성장펀드’을 위해 1000억 원을 예치하고,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의 ‘상생특별보증’ 프로그램에 각 100억 원씩 총 200억 원을 납입합니다.

‘자동차 부품업계에 대한 이번 지원은 전후방 연관효과가 큰 자동차산업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서인데요. 기술력과 안정적인 공급처를 보유한 중소·중견 부품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피해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싼타페TM이 생산되고 있습니다. 사진 | 현대자동차

자동차 부품사들은 코로나19로 자동차 수출이 급감하고, 해외 자동차 공장 생산이 중단되면서 부품 공급량이 감소할 수밖에 없어 경영에 어려움을 겪어왔습니다. 특히 전체 부품사의 80%인 저신용 부품사들은 운영 자금을 확보하려 해도 은행 등 금융권 대출을 받을 수 없어 자금난에 직면하는 등 존립에 위협을 받고 있다는 게 현대차그룹의 설명입니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산업은행 및 기업은행의 3500억 원 규모 ‘동반성장펀드’ 운영을 지원하는데요. 두 은행에 각 500억 원씩 1000억 원을 예치하고, 은행들은 예치금의 3.5배인 3500억 원을 중소 부품사들에 대출합니다. 예치금에 대한 이자를 활용해 부품사들의 대출 이자도 인하됩니다.

또한 기술보증기금 ‘상생특별보증’ 프로그램에 100억 원을 출연해 자동차 부품기업에 대한 우대보증을 지원합니다. 현대차그룹을 포함해 정부 100억 원, 지자체 70억 원 등 총 310억 원의 특별출연금을 재원으로 기술보증기금은 4200억 원 규모의 대출액까지 보증해주기로 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신용보증기금의 ‘상생특별보증’ 프로그램에도 특별기금으로 100억 원을 출연합니다. 현대차그룹뿐 아니라 정부 100억 원 등의 출연금을 재원으로 신용보증기금이 3000억 원 규모로 우대보증 및 프로젝트 공동보증을 시행합니다.

코로나19로 저신용 부품사 대출에 대한 위험도가 높아지면서 보증이 안되거나 보증보험료가 올라갈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요. 이 프로그램을 통해 부품사들은 예년과 비슷한 수준의 보험료로 보증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또 현대·기아차는 캠코가 운용하는 총 3000억원 규모 ‘원청업체 납품대금 담보부 대출’도 적극 돕기로 했습니다. 캠코가 금융 지원 펀드를 조성한 후 자금이 필요한 저신용 부품사에 납품대금 담보로 자금을 지원하는 방식인데요. 부품사는 완성차업체에 납품하고 받을 매출채권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수 있습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동차 산업 생태계의 강력한 기반인 자동차 부품기업들의 경영이 안정화돼야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며 “이번 금융 프로그램이 저신용 중소 부품사들의 자금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