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사남TV] 철근 없는 ‘붕괴위험’ 빌딩, 리모델링으로 살려볼까

[빌사남TV] 노후 건물 리모델링 ②편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여기 준공 50년된 상가 건물이 있습니다. 콘크리트 벽엔 석순이 자라고 옥상엔 왠 불법 가건물? 모두가 외면한 이 빌딩, 알고보니 여대생, 카페 덕후, 카공족들의 성지로 다시 태어날 원석이었다면 믿으시겠습니까? 빌딩전문가들의 눈에만 보이는 노후 건물의 숨겨진 가치를 빌딩을 사랑한 남자 빌사남이 마술처럼 보여드립니다!
https://youtu.be/6EVo0agkgok

이윤호 이사
이 건물은 기둥을 벽돌로 만들었네요. 천장은 무거운 철근콘크리트로 만들었으면서요. 기둥에만 철근이 없는거죠. 건물이 흔들려서 붕괴할 수도 있는 구조입니다. 또 넓은 창문을 쓸 때 벽을 일부 자르는데 그러면 하중을 못 견딜 수도 있어요. H빔이 전체 슬라브를 받쳐주면, 그걸 기둥이 받치는 구조입니다.

빌사남 김윤수 대표(이하 ‘빌사남’)
아… 하마터면 붕괴위험 건물에 입주할 뻔 했네요. 리모델링하려면 건물을 실제로 다 까봐야겠네요.

이윤호 이사
내부를 뜯어보더라도 구조기술사의 구조안전진단을 거쳐야 합니다. 건물에 철근이 얼마나 들어있는지 등을 꼼꼼히 체크하는 작업이죠.

빌사남 TV

빌사남
몰랐는데 2층도 생각보다 층고가 높네요?

이윤호 이사
원래 건물에 설치됐던 겉면의 타일을 걷어냈더니 실제 슬라브 높이가 드러났습니다. 노출천장 방식으로 마감해서 이 층고의 개방감을 살릴거예요.

이건 지구조보강을 해준 모습이에요. 아까 말씀드린 대로 원래는 벽돌로 만든 기둥은 지진이 나거나 하중이 무거워지면 위험할 수 있거든요. 그래서 9mm짜리 튼튼한 철판으로 4면을 다 둘러싸고 앵커작업을 해서 고정시켜줬습니다. 벽은 과감하게 허물고 전면에 개구부를 확보했습니다.

빌사남 TV

빌사남
여기는 원래 화장실이 없었죠?

이윤호 이사
지하까지 4개 층이 있는 건물인데 화장실이 1층에만 있었어요. 그래서 2층에 약간 애매한 공간을 화장실로 꾸몄습니다. 1층은 여자화장실, 2층은 남자화장실로 만들 거예요. 오르락내리락 하는 동선이 짧은 꼬마빌딩은 이렇게 나누곤 합니다.

빌사남
오, 여기는 아치형 뼈대를 설치했군요?

이윤호 이사
대로변 코너에 있는 이 건물의 전면입니다. 건물의 인상을 어떻게 남길까 고심하다가 나온 아이디어가 이 아치에요. 좌우의 다른 건물은 직각 반듯한 입면 형태에 비해 이 건물은 눈에 띄는 하나의 포인트를 준거죠.

빌사남 TV

옥상은 절반은 사무실로 쓰고 절반은 비울 건데, 3층을 큰 테라스 용도로 쓸 수 있도록 방부목 데크로 꾸밀 거예요. 3층에 카페가 들어온다면 루프 테라스로도 쓸 수 있을 것 같아요.

빌사남
알겠습니다. 오늘 공사 현장을 둘러봤어요. 저는 건축에서 설계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위치가 좋아도 건축 디자인이 이상하면 임대가 잘 안 되곤 하거든요.

이윤호 이사
저는 구글 검색을 이용해보시길 권합니다. ‘오픈 소스’ 시대잖아요. 건물 몇 개 검색해보면 좋은 공간이 많이 나옵니다. 그런 장소들을 자주 찾아가보시면 어떤 건축가가 좋은 디자인을 할지 판단이 서실 거예요. 건물주 본인이 마음에 쏙 드는 건물을 얻으려면 평소에 재밌는 건물들 많이 봐두고 설계에 반영해야 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