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GTX-A 전동차 수주 ‘싹쓸이’…“추가사업 노린다”

120량 이어 40량 추가 수주..최고속도 180km/h에 고속열차급 정숙성
현대로템의 서울 지하철 전동차. *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 현대로템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로템이 GTX-A 노선의 전동차 전량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이에 따라 B·C 노선 등 향후 GTX 전동차를 추가로 수주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습니다.

현대로템은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발주한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 차량 40량을 수주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사업 금액은 1192억 원이며, 현대로템은 지난 3월 120량 수주에 이어 GTX-A노선 전동차 160량 모두를 제작하게 됐습니다.

창원공장에서 제작될 신규 40량은 파주시 운정역 ~ 화성시 동탄역의 10개 역사 83.1km 구간에 투입되는데요. GTX는 수도권 외곽과 서울 도심을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로, 지하 40m 이하 공간에 선로를 구축해 노선을 직선화해 기존 지하철보다 빠르게 운행할 수 있습니다.

이번 사업까지 모든 차량이 발주가 완료된 A노선에 이어 향후 B, C 등 다른 GTX 노선 차량들도 발주될 전망입니다. 현대로템은 국내외 다양한 광역철도차량 납품 사업을 수주하며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GTX 전동차 추가 수주 확보에 노력한다는 계획입니다.

GTX-A 노선도. 사진 | 현대로템

GTX-A노선 전동차 40량은 8량 1편성으로 구성되는데요. 최고운행속도는 180km/h, 편성당 승객정원 1090명으로 앞서 발주된 120량과 사양이 동일합니다. 특히 KTX, SRT 등 고속열차에 사용되는 두꺼운 단문형 출입문을 적용해 소음 차단 수준을 고속열차급으로 확보했다는 게 현대로템의 설명입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지난 3월 120량 수주에 이어 이번 40량까지 수주하며 GTX-A노선에 투입될 전동차 모두를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첫 GTX 차량인 A노선 전동차가 안정적으로 운행될 수 있도록 고품질의 차량을 납품하고 추가 사업도 수주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현대로템은 2011년 ITX-새마을 전동차 138량, 2013년 브라질 상파울루 교외선 전동차 240량, 2016년 호주 시드니 2층 전동차 554량, 2018년 대만 철도청 전동차 520량 등 다양한 광역철도차량을 수주해왔는데요. 올해 수주한 GTX-A노선 전동차 160량까지 더하면 8000량이 넘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