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도 마감 세일…CU, 그린세이브 서비스 도입

도시락, 안주 등 3천여개 상품..최대 40% 할인 판매
그린세이브 서비스. 사진ㅣCU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CU가 ‘그린세이브(Green Save) 서비스’를 도입합니다.

그린세이브 서비스는 유통기한이 임박한 상품이나 점포에서 판매가 부진한 상품을 폐기하는 대신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서비스인데요. 전 세계적으로 일고 있는 ‘식품 손실(Food loss) 줄이기 캠페인’에 동참하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22일 CU에 따르면 회사는 도시락, 샌드위치, 디저트 등 유통기한이 짧은 신선 식품부터 과자, 음료, 즉석식품, 안주 등 일반식품까지 약 10개 카테고리 3000여개 식음료를 대상으로 그린세이브 서비스를 운영합니다.

그린세이브 서비스 대상 상품은 최대 4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됩니다. 고객들의 취식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일반식품은 각 점포에서 설정한 만료일 전까지 신선 식품은 유통기한 20분 전까지만 구매할 수 있습니다.

CU 그린세이브 서비스는 유통기한 임박상품 거래 앱 ‘라스트오더’에서 이용할 수 있는데요. 고객이 해당 앱에서 상품을 골라 결제를 마치면 접수된 주문서가 해당 점포의 POS에 팝업 알림으로 전달됩니다. 점원은 상품을 별도로 포장해 두고 고객은 지정 방문 시간에 점포를 방문해 바코드를 제시하고 상품을 받을 수 있습니다.

CU는 그린세이브 서비스를 내달까지 서울시 내 일부 점포에서 테스트한 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조성해 BGF리테일 서비스플랫폼팀장은 “그린세이브 서비스를 통해 음식물 쓰레기 감소와 가맹점의 운영 효율 제고, 고객의 합리적인 쇼핑까지 일석삼조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CU는 유통기한 임박 상품이 자동으로 업로드되게 하는 등 전국 가맹점이 보다 간편하게 식품 손실 줄이기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CU는 앱에서 미리 도시락을 주문할 할 수 있는 도시락 예약 서비스를 내놨는데요. 최근에는 예약해야만 구매할 수 있는 상품도 선보이고 있습니다.

회사는 이러한 예약판매 방식은 구매로 이어지지 않아 버려지는 상품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친환경 매장 CU 그린스토어에서는 점포에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을 85%나 감축할 수 있는 음식물 처리기를 운영하고 있기도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