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소비자보호센터 세워 고객불만 줄인다

사후관리→예방으로 민원대응 변화
취약계층엔 ‘찾아가는 서비스’ 시행
한화생명 63빌딩 전경. 사진ㅣ한화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한화생명이 전국 7개 지역본부에 ‘소비자보호센터’를 개설하고 적극적인 소비자 보호에 나섭니다.

22일 한화생명에 따르면 기존에 각 영업본부에서 민원처리 담당제로 운영됐던 조직을 소비자보호센터로 전환하고 센터장 직책은 부서장급으로 승격합니다. 또 민원 해결에 중심을 뒀던 사후관리 방식에서 고객 불만 발생 전 예방관리와 초기 대응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둘 예정입니다.

아울러 비대면 트렌드 등으로 소외된 금융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대면 응대를 확대합니다. 이를 위해 고객을 직접 방문하는 ‘찾아가는 서비스’를 시행할 방침입니다.

고객 점접에 있는 영업현장 관리자의 성과평가 기준도 개선합니다. 앞으로는 재무설계사(FP)뿐만 아니라 담당 지점장도 직접 고객을 대면해 응대하도록 해 신계약 모집 관련 민원 대면율을 60%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서용성 소비자보호실장은 “소비자 보호는 조직문화로 내재화돼야 할 만큼 중요한 가치”라며 “이번 소비자보호센터 개설을 계기로 영업현장에서부터 고객 불만을 사전 대응함은 물론 전사적으로 소비자 보호를 적극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