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온라인 씀씀이 커졌다”…1회 평균 소비 10%↑

이베이코리아, 수입 명품 판매량 전년比 36% 늘어
온라인몰에 경제력 갖춘 50·60세대 유입 영향 커
코로나19 직후 온라인몰 소비 분석. 이미지ㅣ이베이코리아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백화점 등 주로 오프라인 매장에서 프리미엄 제품을 소비하던 큰 손 고객들이 온라인쇼핑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습니다.

22일 이베이코리아에 따르면 코로나19 직후인 3월~5월 G마켓과 옥션의 품목별 1인당 평균 구매객단가(평균 소비액)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10%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반복적으로 소비되는 장보기 필수 품목들의 객단가가 모두 올랐는데요.

같은 기간 식품 평균 구매객단가는 10% 증가했고, 생필품은 9% 늘었습니다. 또 취미용품은 같은 기간 객단가가 15% 이상 크게 올랐으며 ▲인테리어(10%) ▲패션(8%) ▲가전(4%) 등 대부분 품목에서 지난해보다 더 비싼 제품이 팔렸습니다.

회사는 그동안 오프라인 중심이던 ‘프리미엄 소비’가 코로나19 이후 온라인쇼핑으로 대거 유입됐기 때문으로 보고있습니다.

실제 같은 기간 수입명품 판매량은 작년 대비 36% 늘었습니다. 세부 품목으로는 ▲명품 시계(55%) ▲명품 화장품(26%) ▲쥬얼리 세트(39%) 등이 인기를 끌었습니다.

여기에 경제력을 갖춘 50·60세대 고객이 늘어 난 것도 구매 객단가를 높이는 데 한몫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이베이코리아가 해당 기간 연령별 구매 비중을 살펴본 결과, 50·60세대 비중이 15%에서 21%로 1년 사이 중장년층 비중이 크게 올랐습니다.

이정엽 이베이코리아 마케팅본부 본부장은 “프리미엄 제품을 선호하는 소비계층의 상당수가 제품 신뢰도 때문에 비대면 쇼핑을 망설이는 경우가 많았다”며 “코로나19 이후 불가피하게 온라인쇼핑을 접했지만, 기대 이상의 만족도를 느끼고 이제는 단골고객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