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마감]개인 유동성의 힘…하루만에 소폭 상승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개인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매수에 힘입어 코스피가 소폭 상승했다. 다만 미중 무역협상 관련 불확실성이 커지며 장중 높은 변동성을 보였다.

23일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0.21% 상승한 2131.24에 장을 마쳤다.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일제히 올랐다는 소식에 코스피도 1% 상승 출발했지만,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인 피터 나바로가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끝났다고 발표하자 일순간 0.7% 넘게 하락세를 보이기도 했다.

지수가 상승세로 마치기는 했지만 언택트 관련한 일부 종목군으로 매기가 집중되면서 상승 종목보다 하락한 종목의 수가 월등히 많았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장 중 피터 나바로가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끝났다고 발표한 이후 상승분을 모두 반납하고 하락 전환하기도 했다”며 “대외 변수에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시장 참여자들의 투자심리가 위축돼 상승폭이 제한됐다”고 분석했다.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56억원, 2828억원 순매도를 기록했다. 개인은 3545억원 순매수하며 닷새 연속 ‘사자’ 행진을 이어갔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58% 내린 달러당 1208.80원을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혼조세였다. 의약품, 서비스, 음식료, 운수장비 등이 상승한 반면 건설, 증권, 은행, 철강금속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들도 희비가 엇갈렸다. 인터넷 투톱인 네이버와 카카오는 이날도 강세를 이어갔고 셀트리온은 7% 넘게 급등하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하지만 대장주인 삼성전자가 1.15% 내렸고 SK하이닉스도 0.94% 하락했다. LG화학과 SK텔레콤, 기아차도 소폭 약세를 보였다.

개별종목 중에서는 쌍용차, 두산퓨얼셀이 상한가를 기록했고 한성기업, 일진다이아, 효성중공업 등도 10% 넘게 급등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날 대비 0.21% 오른 753.23에 장을 마쳤다. 셀트리온헬스케어, 펄어비스 등 시총상위 일부 종목들이 오르면서 지수도 상승세로 마쳤지만 하락한 종목의 수가 더 많았다.

이미지ㅣ인더뉴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