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의 특명…“각 사 CEO, 자신만의 성장 스토리 만들어라”

2020년 확대경영회의 참석..사회적 가치·신뢰 등 총체적 기업가치 주문
시장·투자자·고객 등 소통하고 설득할 스토리텔러로 CEO 역할 강조
2020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한 최태원 SK 회장.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재무성과 중심을 넘어 사회적 가치, 신뢰 등을 포함한 총체적 기업가치를 주문했습니다. 고객과 사회로부터 신뢰를 얻는 CEO 고유의 기업가치 성장 스토리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최태원 회장은 23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0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최 회장은 “우리가 키워가야 할 기업가치는 지속가능성·ESG·고객신뢰와 같은 사회적 가치, 지적재산권·일하는 문화와 같은 유·무형자산을 모두 포괄하는 토털밸류(Total Value)”라고 정의했습니다.

이어 최 회장은 “각 사 CEO들은 이 같은 기업가치 구성 요소를 활용해 시장, 투자자, 고객 등과 소통하고 신뢰를 확보할 수 있는 자신 만의 성장 스토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SK CEO들은 각 사별 성장을 가로막았던 장애물 극복 방안을 내놓고, 기업 가치를 높일 스토리를 만들겠다는 계획인데요. 이를 통해 시장과 투자자, 고객 등을 설득하고, 소통하는 방식으로 기업가치를 키우는데 공감했습니다.

이날 열린 확대경영회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과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30여 명이 참석해 기업가치 제고 방안을 집중 토론했습니다.

◇ 최태원 회장, CEO 역할 강조..“성장 스토리 준비해 출사표 던져라”

최 회장은 확대경영회의 내내 CEO 역할의 중요성을 여러 차례 강조했습니다.

그는 “그동안 우리의 성장을 가로막아 왔던 구조적 한계를 어쩔 수 없는 ‘주어진 환경’이 아니라 ‘극복의 대상’으로 인식하는 발상의 전환이 이뤄져야 딥체인지(Deep Change∙근본적 혁신)도 가능하다”면서 “무엇보다 CEO들은 이 같은 구조적 장애물을 해결하기 위한 자신만의 성장 스토리를 준비하고 출사표를 던져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CEO들이 이해관계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하고,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주주와 기관투자자, 연기금 IB 등 이해관계자와 고객, 사회 등과 긴밀하게 소통해 신뢰를 확보하는 것이 CEO의 역할이라는 설명입니다.

이와 관련, SK 관계자는 “앞으로 CEO들은 자본시장의 평가를 중심으로 하는 파이낸셜 스토리, 사회문제도 해결하는 사회적 가치 스토리, 친환경 비즈니스를 접목한 ESG 스토리 등 자신의 경영환경에 맞는 여러 스토리를 만들어 나가면서 결국에는 총체적인 기업가치를 제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조대식 의장 “유망사업 발굴해 비즈니스 모델 혁신 필요”

조대식 의장 역시 비즈니스 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했는데요. 조 의장은 “글로벌 선진기업은 고유의 강점을 내세워 신성장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신생 스타트업은 획기적 신기술로 높은 수준의 기업가치를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SK는 절실함과 실행력 부족으로 기존 사업 영역을 벗어나지 못 하고 있다”면서 “유망사업을 발굴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해 가시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빠르고 과감하게 만들어 나가자”고 주문했습니다.

올해 확대경영회의는 집단지성을 활용해 기업가치 제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패널토론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을 감안해 최 회장과 CEO 등 최고 경영진들만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패널 토론에 참석하고 다른 경영진들은 온라인으로 회의를 지켜봤습니다.

패널토론에서 SK CEO들은 파이낸셜 스토리에 기반해 기업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경영전략과 실천방안을 모색하면서 열띤 토론을 이어갔습니다. 최 회장도 이날 ‘파이낸셜 스토리와 CEO 역할’을 주제로 한 토론을 직접 주재했습니다.

에너지·화학 분야에서는 전통적 에너지 산업으로는 기업 성장이 정체될 수 있다는데 인식을 함께 하고 친환경을 비즈니스 모델로 삼아 기업가치 혁신 전략을 세웠습니다. 정보·통신 분야에서는 AI와 DT 등 4차산업의 핵심기술에 대한 테크 리더십을 확보하는 방안과 글로벌 선두기업과의 기술격차를 해소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