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친환경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공장 짓는다

조립식 건설 PC공법 위한 공장
충청북도, 음성군과 투자협약 체결
24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조병옥 음성군수, 허윤홍 GS건설 사장, 이시종 충북도지사(왼쪽부터)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이미지ㅣGS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GS건설이 친환경 공법으로 알려진 PC(Precast Concrete, 프리캐스트콘크리트) 사업에 공식 진출했습니다. PC공법에 필요한 자재를 공급하는 공장을 만들고 제조분야에 진출한 건데요.

GS건설은 24일 충북도청에서 충청북도 및 음성군과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시종 충북도지사,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 조병옥 음성군수 등 협약당사자와 주요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GS건설은 충북 음성군 중부일반산업단지의 약 15만㎡(4만5000평) 규모 부지에 연간 10만㎥(입방미터)의 PC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지을 계획입니다. 다음 달 착공해 내년 6월 준공한다는 목표인데요.

이 공장은 콘크리트와 철골 등 원자재를 받아 슬라브, 기둥, 보, 벽체 등의 콘크리트 구조물을 제조하는 공장입니다. 건물 부품을 공사현장이 아닌 공장에서 만들고, 현장에선 조립만 하는 ‘PC공법’에 필요한 자재를 공급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PC공법을 이용하면 현장에선 공기를 단축하고 환경오염물질을 덜 배출하며 품질·내구성을 올릴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번 PC공장에는 최신 자동화 생산설비가 도입되며, 장차 1000억원 이상의 자금이 투자될 전망이라고 GS건설은 밝혔습니다.

한편 GS건설은 지난 1월 2000억원을 투입해 영국과 폴란드의 모듈러 전문회사 2곳을 인수한 데 이어 이번 투자를 통해 프리패브(Prefab) 모듈러 사업을 본격화하는 모양새입니다. 이 분야는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가 주도하고 있는 사업이기도 합니다.

허윤홍 GS건설 사장은 “국내 PC사업과 기존에 인수한 해외 2개사의 목조패널라이징, 철골모듈러사업을 통해 GS건설이 한단계 도약하는 토대를 마련했다”며 “향후 각 사업의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프리패브(Prefab) 모듈러 시장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