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대 팔린 르노 마스터…“포터·스타렉스의 유일한 敵”

40년간 글로벌 중형 상용차 시장 선도..지난해에만 12만여 대 판매
페이스리프트 거쳐 상품성 강화..승용형 실내 디자인·편의사양 ‘무기’
뉴 르노 마스터 버스.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르노의 중형 상용차인 ‘마스터’가 40년 만에 글로벌 누적 판매대수 300만대를 돌파했습니다. 국내에도 판매되는 마스터는 포터와 봉고, 스타렉스가 장악한 국내 상용차 시장에 새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데요. 특히 올해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되면서 디자인과 편의사양이 한층 강화됐습니다.

25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르면 르노 마스터는 1980년 1세대 출시 이후 약 300만대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했습니다. 르노 마스터는 지난해 50개국에서 12만 4000대나 판매되며 글로벌 상용차 시장의 대표모델로 입지를 굳혔는데요. 특히 유럽 대형 밴 시장에서는 5년 연속으로 최고 판매량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습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8년 10월에 마스터 밴을 시작으로 지난해 6월 마스터 버스 13인승과 15인승이 출시됐습니다. 지난 3월에는 디자인과 편의사양이 강화된 뉴 마스터 밴과 버스가 등장했는데요. 마스터는 출시 이후 약 4300여 대가 판매되며 국내 중형 상용차 시장의 새로운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지난 1990년 출시된 1세대 마스터 버스.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르노 마스터는 사용 목적에 따라 다양한 모델로 판매되는데요. 크고 넓은 화물공간을 제공하는 마스터 밴과 탑승 승객을 위한 넓은 공간을 제공하는 마스터 버스가 대표적입니다. 특히 마스터는 캠핑카와 통학용 어린이 버스, 냉동·냉장차량 등의 다양한 용도로 개조하기 위한 최적의 베이스 모델로 선택받고 있다는 게 르노삼성의 설명입니다.

김태준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장은 “르노 마스터는 치열한 유럽시장에서 이미 오랜 세월에 걸쳐 검증받은 중형 상용차”라며 “현재 국내에서도 판매 중인 뉴 르노 마스터는 세련된 디자인과 승용감각의 실내구성, 측풍영향 보정기능 등으로 상품성이 개선된 만큼 국내 상용차 시장의 변화를 선도하는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