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증강현실로 ‘착한 소비’ 돕는다

GS홈쇼핑에서 판매하는 국내 과수농가·중소기업 제품 AR로 구현..”코로나19 극복 차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유플러스와 GS홈쇼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과수농가와 중소기업 상품을 ‘착한 소비’로 지원합니다.

LG유플러스는 GS홈쇼핑과 손잡고 홈쇼핑에서 판매되는 국내 과수농가의 농산물과 중소기업 상품에 AR(증강현실) 기술을 적용한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오는 26일부터 GS홈쇼핑이 판매하는 사과, 신발, 믹서기 등은 ‘U+AR쇼핑’ 앱(응용 프로그램)에서 3차원(3D) AR로 구현한 제품을 확인할 수 있게 됩니다. 향후 잡화와 의류까지 품목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LG유플러스는 GS홈쇼핑과 손잡고 홈쇼핑에서 판매되는 국내 과수농가의 농산물과 중소기업 상품에 AR(증강현실) 기술을 적용한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사진 | LG유플러스

U+AR쇼핑은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에 기반해 스마트폰으로 홈쇼핑 화면을 비추면 상품 정보가 3D AR로 나타나게 하는 서비스입니다. 모든 통신사 가입자가 이용할 수 있습니다.

두 회사는 U+AR쇼핑 앱에서 상품을 구매하더라도 홈쇼핑과 같은 할인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LG유플러스 멤버십 가입자에게는 추가 할인 5%를 지원하거나 10%를 적립해줍니다.

손민선 LG유플러스 클라우드서비스담당 상무는 “홈쇼핑과 협력을 통해 기존에는 경험해 보지 못한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비대면(언택트)’ 시대 쇼핑 서비스로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