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로 SKT 통신 끊기면 KT나 LGU+ 이용…과기부-이통3사, 재난 시 이동통신 로밍 시연

SKT 분당사옥서 이동통신 사업자간 로밍 시연
SKT-KT-LGU+, 재난 시 사업자간 로밍 인프라 구축
통신재난 시 이동통신 로밍 시행 절차. 이미지 | SK텔레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앞으로 화재 등으로 특정 통신사의 통신 서비스가 끊기더라도 다른 통신사를 통해 음성 통화, 문자 등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번 서비스는 이른바 ‘아현동 KT 화재’를 방지하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됐는데요. 지난 2018년 KT 아현지사에서 불이 나면서 인근 지역인 서대문구, 마포구, 용산구, 중구, 은평구 등과 서울 고양시 일대에서 통신장애가 발생했습니다.

당시 전화나 인터넷뿐만 아니라 상거래까지 중단되면서 경제적 손실도 발생해 최악의 통신 재난으로 불렸습니다. 이 후 정부와 이통사는 화재 등 재난이 발생해도 통신장애를 예방하기 위해 손잡았습니다.

25일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에 따르면 이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KT, LGU+와 함께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이동통신 재난 로밍 시연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이동통신 재난 로밍’은 화재 등으로 통신 재난이 발생했을 때 이용자가 다른 통신사 망으로 음성·문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긴급 지원해주는 서비스인데요. 가령, 화재로 A사의 기지국이나 교환기가 피해를 입은 경우, B사 통신사 망을 통해 바로 통화할 수 있는 식입니다.

이를 위해 이통3사는 각 사별로 약 100만 회선을 수용할 수 있는 재난로밍 전용망을 구축했습니다. 통신 재난 발생 시, 재난 통신사의 사업자식별번호(PLMN; Public Land Mobile Network)를 비재난 통신사의 기지국에서 송출해 해당 단말기에 로밍을 적용하는 방식입니다.

통신 재난 발생 시 통신 재난 경보가 발령되며 재난이 발생한 특정 통신사의 5G·LTE 고객은 별도의 조치없이 다른 통신사의 LTE망을 통해 음성통화, 문자 등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말기나 유심 교체 없이 바로 가능합니다.

3G 고객인 경우는 재난이 발생하지 않은 통신사의 대리점에서 재난 기간 동안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SKT 경우 T플랜 세이브, 월 3만 3000원)에 가입하고 유심(USIM)을 개통하면 됩니다. 해당 고객은 착신전환 서비스를 적용해 기존 번호로 착신되는 전화를 수신할 수 있습니다. 재난이 종료된 후 재난 발생 통신사에 재난기간 동안 사용한 요금을 신청하면 사후 보상이 가능합니다.

이번 시연은 KT와 LGU+ 기지국에 재난이 발생한 상황을 가정했는데요. SK텔레콤 기지국에 KT와 LGU+의 단말을 연결해 음성통화나 문자전송 등의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것을 보여 주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과 SK텔레콤 강종렬 ICT Infra 센터장, KT 이철규 네트워크부문장, LGU+ 권준혁 NW부문장 등은 이날 행사에 참석하여 직접 로밍 통화를 시연했습니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은 “이동통신 로밍이 재난 시 이동통신서비스 안정성을 한 차원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재난은 사후 복구보다는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최선인 만큼 세계 최고 수준의 통신망에 걸맞게 재난대비에서도 세계 최고수준이 될 수 있도록 통신망 안전관리에 더욱 노력”해 주기를 당부했습니다.

SK텔레콤 강종렬 ICT Infra 센터장은 “이통3사가 힘을 합쳐 재난 로밍을 통해 통신 재난이 발생하더라도 이용자의 불편을 최소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보다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통신 네트워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5G 조기 투자를 집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