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현동 땅 매입가 논란 확대…갈 길 바쁜 대한항공 ‘당혹’

경실련 등 공시지가 매입 주장 “시세차익 1700억 너무 과해”
대한항공노조 경영위기 호소 “노동자 2만명 고용 달려 있다”
12일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모습. 이미지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대한항공의 송현동 부지 매각작업이 안갯속으로 빠져들었습니다. 송현동 부지를 시세의 반값인 4671억원으로 사들이려는 서울시와 최소 6000억원은 받아야 겠다는 대한항공이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데요.

여기에 시민단체와 노조가 부지 매입가를 놓고 다른 주장을 펼치면서 논란에 기름을 부었습니다. 경실련은 서울시가 제시 가격보다 낮은 공시지가에 땅을 사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대한항공 노동조합은 ‘헐값 처분은 근로자의 생존권을 위협한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서울환경운동연합, 문화도시연구소, 문화연대 등 8개 시민단체는 25일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는 송현동 부지를 공시지가 기준 감정가로 사들여 시민자산화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보상비를 더 깎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한항공은 12년 전 송현동 땅을 살 때 2900억원에 샀으니 4671억원의 부지보상비를 수용할 경우 1700여억원의 시세차익을 보게 되는데, 이는 과하다는 겁니다.

송현동 땅의 2020년 공시지가는 제곱미터(㎡)당 891만4000원, 평당 약 269만6485원 수준입니다. 단체들의 주장대로면 송현동 부지의 총 가격은 299억3900여만원이 됩니다.

이날 단체들은 “대한항공 본연의 업무와 관련 없이 관광개발 호텔 건립 목적으로 수년간 보유하고 있었던 토지를 시세 수준으로 매입하겠다는 것은 시가 재벌의 땅 투기를 옹호해주는 것”이라며 “또 정부가 항공업계에 수조원을 지원해오고 있다는 점에서, 부지보상비에 대한 불만은 공익추구와 형평성이라는 관점에서 설득력을 얻기 어렵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실련 등 9개 단체 회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열린 ‘송현동부지 관련 시민사회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습니다. 이미지ㅣ연합뉴스

그러나 매입 당시 사정을 고려하면 부지보상비가 지나치게 낮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송현동 부지를 살 때는 인근 실거래가와 비슷한 평당 2541만9300원에 거래했는데, 이제 팔려고 하니 시가 부지 용도를 바꿔서 시세의 절반으로 깎고 헐값에 사는 건 부당하다는 겁니다.

대한항공 노동조합은 지난 11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가 공권력 남용해 민간 기업 사업 방해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노조는 대한항공이 송현동 부지를 경쟁입찰을 통해 매각해야 노동자 2만여명의 고용을 유지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대한항공은 산업은행 등 채권단의 요구에 따라 내년 말까지 2조원 가량의 자금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인데요.

노조원들은 “송현동 부지 매각은 유동성 위기에 놓인 대한항공이 자산을 확충하는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며 이를 통해 직원들도 생존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장 공관 앞에서 대한항공 노조원들이 서울시의 송현동 땅 인수 철회를 요구하며 피케팅을 하고 있습니다. 이미지ㅣ연합뉴스

한편 송현동 부지는 경복궁의 동쪽인 서울 종로구 송현동 48-9번지에 위치한 3만6642㎡(약 1만1103평) 규모의 미개발 지역입니다. 대한항공이 2008년에 삼성생명에 2900억원을 주고 이곳을 사들였던 곳인데요.

그러나 지난 4일 서울시가 이 땅의 용도를 바꿔 ‘송현문화공원’으로 공원화하고, 대한항공에는 부지 보상비는 4671억원을 주겠다고 밝힌 후 한달 째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