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 우수인증설계사 3명 중 1명은 삼성화재 소속

“혁신적 영업 시스템 뒷받침”..전문 교육과정도 운영
우수인증설계사로 선발된 삼성화재 SRA 설계사들이 서로를 바라보며 활짝 웃고 있습니다. 사진ㅣ삼성화재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삼성화재(사장 최영무)가 6551명의 우수인증설계사를 배출했습니다. 손해보험협회가 선정한 올해 손해보험 우수인증설계사는 모두 1만 8000여명입니다. 3명 중 1명이 삼성화재 소속인 셈입니다.

26일 삼성화재에 따르면 이는 삼섬화재의 혁신적인 시스템과 체계적인 교육이 뒷받침했습니다. PC와 태블릿 기능이 합쳐진 갤럭시북을 활용한 24시간 디지털영업지원시스템 구축으로 언제 어디서나 상담부터 계약체결을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컨설팅 프로그램이 담긴 ‘알파랩’을 통해 고객 상담도 편리하게 진행해 왔습니다. 아울러 고객의 생활습관과 가족력을 분석해 주의해야 할 질병과 대비할 수 있는 보험정보를 알려주는 ‘질병위험분석’은 특허를 받기도 했습니다.

사업장의 화재위험을 분석해 최적화된 보험 상품을 추천해주는 ‘비즈니스 컨설팅’과 기업체를 경영하는 고객의 자산관리와 세무·노무 고민 등을 풀어줄 ‘사업자 컨설팅’도 눈길을 끕니다.

삼성화재는 보험전문가 과정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생애설계 컨설팅, 금융상품 전문과정 등은 물론 사내 보험전문대학(SSU)과 성균관대학교가 연계한 MBA과정을 마련해 삼성화재 설계사(RC)의 역량 강화에도 힘 쏟고 있습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 보호와 보험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해 설계사 교육프로그램 질을 높여갈 예정”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우수인증설계사를 계속해서 늘려 나가겠다”고 전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