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관광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 참여

한국관광공사 ‘관광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에 통신사 중 유일 참여
KT 광화문 지사. 사진 | 인더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KT가 관광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에 참여합니다. 26일 KT에 따르면 통신사 중 유일하게 한국관광공사의 관광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합니다.

한국관광공사의 관광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관광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하고, 데이터 기반의 관광 마케팅의 혁신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입니다.

올해 12월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KT를 비롯해 다양한 공공∙민간에서 제공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관광 데이터 허브 구축 ▲분석 모델 개발 ▲관광 빅데이터 웹 포털과 여행예보 개발 및 운영을 추진합니다.

이번 사업에서 KT는 한국관광공사에 관광인구 빅데이터를 제공하는데요. KT는 전국의 3000여개 관광지와 100여개 축제 개최지의 성별, 연령, 거주지에 대한 비식별 데이터를 공급할 예정입니다. 외국인의 경우 국적별 데이터를 보여줍니다.

한국관광공사는 KT가 제공하는 빅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지역별 관광객의 이동 및 소비 행태를 분석하고 여행 트렌드를 도출해 국내 관광산업 경쟁력과 서비스 수준 향상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KT AI·BigData사업본부장 김채희 상무는 “기존 국내 관광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관광 빅데이터 플랫폼의 한 축을 맡게 돼 기쁘다”며 “KT는 빅데이터를 다양한 산업에 접목시켜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을 본격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