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9월부터 무해지보험 판매 중단…‘대체 상품’ 개발 분주

민원 증가에 상품 폐지 검토..대안 마련에 고심
금감원, 상품 개정 착수..“완전 중단은 없을 것”
무해지환급형 해지환급금 구조. 그래프ㅣNH농협손해보험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보험사들이 오는 9월부터 무해지보험 상품 판매를 중단합니다. 계속되는 소비자 민원에 상품 판매를 계속하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린 겁니다.

2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 등 일부 보험사가 무해지상품 판매 중단을 검토 중입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오는 9월부터 판매를 중지하는 보험사가 여럿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무해지 환급형은 보험료가 저렴한 대신 보험료 납입기간 중 계약을 해지하는 경우 해지환급금이 없는 상품입니다.

이처럼 보험사들이 판매 중지에 나서는 건 늘어나는 민원 때문입니다. 상품 특성상 장기에 걸쳐 보험료를 내다보니 중간에 해지하는 경우가 잦고 해지하는 순간 한 푼도 돌려받지 못해 대표적인 민원 상품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 상당수 보험사는 무해지보험 판매 중단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이를 대체할 만한 후속 상품이 없기 때문입니다.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있어 꾸준히 판매되는 상품이라 마땅한 대안 없이 무작정 중단할 경우 보험료 수입 감소가 불가피 하다는 겁니다.

다른 보험업계 관계자는 “보험사 입장에서는 상품을 폐기한 다음 대체 수단을 만드는 것보다 일단 만들어 놓고 판매를 줄이는 게 매출이나 수익성 측면에서 합리적 선택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감독당국은 무해지보험 일괄 판매 중단은 고려치 않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1월 보험업계와 함께 ‘무·저해지 환급형 상품구조 개선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보험업 감독규정 개정에 착수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완전 판매 중단은 이번 개정 내용에 포함돼 있지 않다”며 “현재 금융위와 최종안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일부 영업 현장에서는 이러한 분위기를 이용해 무해지상품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개정 이후 환급률이 낮아지거나 아예 상품이 없어질 거라는 점을 강조하며 마케팅에 나선 겁니다. GA업계 관계자는 “무해지 상품이 개정되기 전에 가입해야 더 많은 돈을 돌려받을 수 있다는 식으로 판촉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