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직영 매장에서 ‘반값 보관함’ 운영

‘실시간 안심 배송’ 및 ‘택배 발송’ 등 부가 서비스 지원
지하철 역사 보관함과 비교해 가격 50% 저렴하게 운영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KT가 ‘비대면(언택트)’ 시대 물류 서비스로 도심에서 이용 가능한 보관함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KT는 무인함 전문 제조사인 스마트큐브와 함께 매장 앞 유휴 공간을 활용한 ‘반값 보관함’을 설치해 운영한다고 26일 밝혔습니다.

반값 보관함 이용 요금은 4시간 기준 최저 1500원에서 최대 2000원입니다. 지하철 역사 내 보관함과 비교해 50% 저렴한 수준입니다. 지상에 있는 KT 매장 앞에 있어 계단을 오르내릴 필요 없이 이용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합니다.

KT는 무인함 전문 제조사인 스마트큐브와 함께 매장 앞 유휴 공간을 활용한 ‘반값 보관함’을 설치해 운영한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사진 | KT

KT 반값 보관함은 ‘실시간 안심 배송’과 ‘택배 발송’ 등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실시간 안심 배송은 배달 대행업체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담당합니다.

KT는 서울 시내 주요 직영매장 6곳(강남대로점, 노량진점, 서울대역점, 서울대점, 신촌점, 청량리점)에 반값 보관함을 설치했으며 전국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업체와 제휴를 통해 ▲택배 보관 ▲중고거래 ▲캐리어 공항 배송 등 스마트 기능을 추가할 방침이며 ▲보관함 간 배송 서비스 도입도 검토 중입니다.

이현석 KT 디바이스사업본부장 전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속화된 비대면 사회에서 반값 보관함이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한다”며 “앞으로도 삶에 꼭 필요한 서비스를 계속해 출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