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기소 권고’에 한 숨 돌린 삼성 …“수사심의위 결정 존중”

대검 수사심의위 불기소 권고..삼성 변호인단 “이 부회장 기업활동 전념해 위기 극복 기회 감사”
삼성전자 경기 화성사업장을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불법 승계 의혹에 대해 검찰의 불기소를 권고한 가운데, 이 부회장의 광폭 경영행보가 다시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26일 오전 10시 30분부터 7시간 넘게 진행된 수사심의위는 “검찰이 이 부회장을 불기소하고, 수사도 중단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하루 종일 긴장했던 삼성 측은 이번 수사심의위 결과가 나오자 변호인단을 통해 입장을 내놨는데요. 삼성 변호인단은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위원님들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삼성과 이재용 부회장에게 기업활동에 전념해 현재의 위기 상황을 극복할 기회를 주신데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자택에 머물며 수사심의위 결과를 기다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사심의위에서 이 부회장의 측에 유리한 불기소 권고가 나오면서 향후 적극적인 경영행보를 보일 것이란 전망입니다.

이 부회장은 수사심의위가 열리기 전 반도체, 무선, 생활가전 사업부 사장단과 연이은 간담회를 주재했는데요. 사장단과 세 차례 만나 글로벌 시황과 투자 전략을 논의하는 등 활발한 행보를 보였습니다.

코로나19 이후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들과 접촉을 늘려갔는데요. 지난 19일 수원 반도체 연구소를, 23일에는 생활가전사업부를 방문해 전략회의 주재와 직원들을 직접 만나 격려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미중 무역분쟁 등 악재 속에서도 대규모 사업 투자와 혁신 전략을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은 “위기일수록 미래 투자를 멈춰선 안 된다”,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 된다”며 정면 돌파를 강조한 바 있습니다.

삼성은 미래 사업을 위한 대규모 투자 전략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에 대규모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데요. 특히 삼성은 메모리에 이어 비메모리 세계 1위 탈환을 목표로 두고, 오는 2023년까지 133조원을 쏟을 예정입니다.

퀀텀닷 디스플레이 생산라인에는 2025년까지 13조원을, 인공지능과 5세대(5G), 바이오, 전장부품 등에 대한 대규모 투자 계획도 밝힌 바 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은 “가혹한 위기 상황이다”며 “미래 기술을 얼마나 빨리 우리 것으로 만드느냐에 생존이 달려있다. 시간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은 향후 검찰의 입장에 따른 수사와 재판 대비에 나설 전망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