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안랩, AI 기술 활용한 네트워크 보안상품 선보인다

AI 기반 TI(위협정보) 알림과 UTM(통합위협관리) 서비스로 예방-대응 모두 가능
KT가 안랩과 손잡고 AI 기술을 활용한 네트워크 보안상품을 출시합니다. 사진 | KT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KT가 안랩과 손잡고 네트워크 보안상품을 출시합니다.

29일 KT(대표이사 구현모)에 따르면 안랩과 함께 악성코드 감염과 해킹 등 정보보안 위협을 예방할 수 있는 네트워크 보안 상품인 ‘KT 시큐어(secure) UTM’을 선보입니다.

이번 ‘KT 시큐어 UTM’은 안랩의 UTM(통합 보안 솔루션) 장비와 KT의 AI 기반 실시간 위협정보가 결합된 상품인데요. 방화벽이나 VPN 등 네트워크 보안 기능에 더해 악성코드 유포자나 해커 IP·URL과 같은 실시간 위협 빅데이터를 제공해 보안성을 강화했습니다.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은 예산과 인력 등의 문제로 정보보안에 신경 쓰지 못하거나, 보안담당자가 없어 정보 침해 위협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KT 시큐어 UTM은 보안 장비와 원격 관제서비스, AI 기반 실시간 데이터 분석을 결합하는데요. 특히 기업고객들이 모든 보안단계를 각각 강화하는 것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통합된 보안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또 KT는 고객의 네트워크 환경과 예산에 맞춰 ▲방화벽·VPN 등 UTM 장비 기본 기능 ▲장애발생 알림 발송 ▲24시간 모니터링 ▲월간 분석 리포트 제공 ▲실시간 신규 위협정보 업데이트 ▲침해대응 원격 지원 등의 서비스를 베이직, 스탠다드, 프리미엄 3단계 패키지로 제공합니다. 상품 출시 기념으로 7월 한 달간 가입하는 고객에게 월 이용료 10%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KT는 이번 상품 출시를 위해 실시간으로 네트워크에서 수집된 해킹이나 악성코드 등 유포지의 위협정보(TI: Threat Intelligence)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이를 모델링 해 AI 보안분석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KT를 비롯한 네트워크 사업자만이 할 수 있는 이러한 AI 기반 서비스가 보안시장 판도를 바꾸고 있는 것입니다.

KT 기업서비스본부 이진우 본부장은 “KT secure UTM은 기업정보를 보호하고 비즈니스 연속성을 높일 수 있는 핵심 보안 상품이다”며 “중소 고객을 위해 AI보안서비스 품질을 강화하고, 안랩과 제휴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