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자산 책임진다

연금 가입자에 노무·세무 등 재무상담 서비스 제공
지난 29일 오후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자산관리기관 업무협약식에서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왼쪽)이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사진ㅣ교보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교보생명이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사업의 자산관리기관으로 선정됐습니다.

교보생명은 30일 중소기업의 퇴직연금 활성화와 근로자의 노후생활을 돕기 위한 퇴직연금 자산관리사업자 업무협약(MOU)을 지난 29일 근로복지공단과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교보생명은 앞으로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가입자들에 노무·세무·투자 재무상담 서비스, 다윈 서비스, 북모닝 서비스 등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우수한 상품을 통해 퇴직연금 수익률에도 힘쓸 방침입니다.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은 “퇴직연금은 국민연금, 개인연금과 더불어 국민의 노후를 책임지는 3층 보장의 중요한 한 축”이라며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가입자에게 우수한 상품을 제공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원해 퇴직연금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는 윤열현 사장과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