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전무·상무 직급 없앤다…“수평적 조직문화 도입”

전통적 임원 직급체계 폐지하고 본부장·담당임원으로 구분
급변하는 산업환경 대응..유연하고 민첩한 조직 구성 기대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르노삼성자동차가 수평적 조직문화 도입을 위해 임원 직급 체계를 단순화합니다. 기존의 전통적인 임원 직급을 폐지하고 두 단계로만 구분하기로 했는데요. 르노삼성은 앞으로도 유연하고 민첩한 조직 구성을 위해 다양한 변화를 시도한다는 방침입니다.

르노삼성은 오는 7월부터 임원 직급을 ‘본부장’과 ‘담당임원’으로만 구분한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기존 부사장, 전무, 상무, 상무보 등의 직급이 폐지되고 맡은 역할과 책임을 기반으로 단순화됐습니다.

이에 대해 르노삼성 관계자는 “급변하는 산업 환경에 발맞춰 수평적 조직문화로 탈바꿈해 조직의 효율성을 더욱 높이기 위한 차원”이라며 “앞으로도 더욱 유연하고 민첩한 조직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며 새로운 성장을 이룰 조직 환경을 조성해 갈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