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은 집 근처로”…롯데쇼핑, 업계 최초 거점 오피스 운영

롯데百 노원·일산·인천터미널·평촌·빅마켓 영등포점 등 5곳
스마트 오피스 위치. 이미지ㅣ롯데쇼핑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롯데쇼핑이 주 1회 재택근무 시행에 이어 거점 오피스를 도입합니다.

30일 롯데쇼핑에 따르면 회사가 마련한 ‘스마트 오피스’는 롯데백화점 노원점·일산점·인천터미널점·평촌점과 빅마켓 영등포점(인재개발원) 수도권 일대 5곳으로 총 225석 규모로 마련됐습니다.

사용 대상은 롯데쇼핑HQ(헤드쿼터)와 롯데백화점·마트·슈퍼·롭스·e커머스 각 사업부 본사 직원 3000여명이며 지점별 일부 좌석에는 노트북을 비치해 이용 직원의 편의를 높였습니다. 롯데쇼핑HQ는 기획전략본부, 지원본부, 재무총괄본부 등 롯데쇼핑 각 사업부에 포진돼 있던 스태프 인력을 한데 모은 조직으로 올해 1월 신설됐습니다.

스마트 오피스는 자택 인근의 근무공간으로 출근해 이동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점과 현장근무 중 본사까지 돌아갈 필요 없이 나머지 업무를 볼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힙니다. 이는 현장 소통을 강조하는 롯데쇼핑의 근무 방침과도 일치하는데요.

또 웹 기반 좌석 예약시스템을 통해 거점 오피스의 좌석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고, 프로젝트 성격에 따라 함께 근무도 가능하다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스마트 오피스 예약시스템. 사진ㅣ롯데쇼핑

롯데쇼핑 스마트 오피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롯데그룹 차원에서 도입한 ‘스마트 워크’ 시스템의 일환입니다. 이미 지난 26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간 상태로 롯데쇼핑HQ는 백화점∙마트∙슈퍼∙롭스∙e커머스 각 사업부 간 업무 시너지를 도모하고 본사와 현장 간 원활한 소통을 위해 스마트 오피스를 지속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한편, 롯데쇼핑은 한 달 전인 이달 초부터 주 1회 재택근무에 돌입했습니다. 스마트 오피스는 재택근무 시 집에서 분리된 업무 공간을 확보하기 어려운 직원도 활용이 가능해 더욱 호응을 얻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