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서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수소산업 한자리에”

전세계 11개국 108개 기업 참가..정의선 부회장·정세균 국무총리 참석
수소경제 활성화 위한 전략 공유..국제포럼 개최 및 수소모빌리티 전시
H강동 수소충전소와 수소전기차 넥쏘.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국내·외 수소산업 현황과 전망을 살펴볼 수 있는 ‘수소모빌리티+쇼’가 다음달 1일 열립니다. 일산 킨텍스에서 사흘간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에는 현대자동차그룹을 비롯한 100여 개 기업·기관이 참가하는데요.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등 굵직한 인사들이 대거 모습을 드러낼 예정입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제 1회 수소모빌리티+쇼’가 7월 1일부터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1전시장 3홀에서 막을 올립니다. 이번 전시회는 수소의 생산, 저장, 운송에서 모빌리티까지 국내외 수소산업 생태계 전반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자리인데요. 참가기업 및 기기관은 수소모빌리티, 수소충전인프라, 수소에너지 분야 세계 11개국 108개에 달합니다.

수소모빌리티 분야에는 현대차, 코오롱인더스트리,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범한산업, 가온셀 등이 참가합니다. 효성중공업, 에어프로덕츠코리아, 에어리퀴드코리아 등은 수소충전인프라 분야에 참여하는데요. 수소에너지 분야에는 한국전력, 두산퓨얼셀, STX중공업 등이 참가하고 네덜란드·영국·캐나다·호주의 36개 기업도 부스를 마련합니다.

행사 첫 날인 1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위원장인 ‘제1회 수소경제위원회’가 열립니다. 이 자리에서는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방안과 전담기관 지정 등이 논의되며, 이를 통해 수소경제를 육성하고 수소산업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모멘텀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이날 오후 2시부터는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이 진행되는데요. 개막식에는 정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만기 조직위원장,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회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사장, 김방희 한국수소산업협회 회장과 참가업체 대표들이 참여합니다.

2일에는 전세계 주요국들의 수소산업 현황과 비전, 전략을 공유하는 국제수소포럼이 진행됩니다. 이 포럼은 2일 오후 1시부터 전시장 내 세미나실에서 진행되며, 기조연설을 비롯한 3개 세션으로 구성됩니다.

주요 참여연사로는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을 지낸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 회장과 에르윈 펜포니스 에어리퀴드 부회장, 김세훈 현대차 전무, 요르흐 기글러 네덜란드 신재생에너지위원회 국장, 마크 커비 캐나다 수소산업협회 회장, 빌 얼릭 캘리포니아 수소산업협회 회장, 앨런 네이즈 캐나다 하이드로제닉스 이사 등이 있습니다.

특히 2일과 3일에는 총 10개 업체가 참가하는 신제품·신기술 발표회가 열립니다. 해당 업체가 보유한 우수한 기술 및 제품을 수소산업 관계자와 관람객, 언론매체에 알리기 위한 취지인데요.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코오롱인더스트리, 비트코비체실린더즈, 가온셀, 삼정이엔씨, 원일티엔아이, 샘찬에너지 등이 참여합니다.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하기 어려운 수소 동력 기반의 건설기계 시연행사도 행사기간 내내 열리는데요. 범한산업의 수소연료전지 굴삭기, 가온셀의 메탄올 연료전지 지게차 등이 각 업체의 부스에서 시연됩니다.

한편, 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KOTRA, 킨텍스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인데요.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가 후원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