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서울아산병원·현대로보틱스와 스마트병원 구축한다

비대면 진료에 필요한 솔루션 및 장비 구축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KT와 현대로보틱스가 서울아산병원에 스마트병원 솔루션을 공급할 계획입니다. KT가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해 솔루션을 구축하고 현대로보틱스가 만든 로봇을 활용합니다.

KT는 서울아산병원, 현대로보틱스와 ‘스마트병원 솔루션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지난달 30일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과 이상도 서울아산병원 병원장,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원내 감염관리 비대면 진료 ▲웨어러블 단말·IoT 센서·의료전용 영상솔루션 등 비대면 실시간 환자관리 ▲로봇 기반 병원 내 물품 및 자산관리용 물류 솔루션 등을 함께 개발하게 됩니다.

KT는 지난달 30일 서울아산병원, 현대로보틱스와 스마트병원 솔루션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사진은 3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입니다. (왼쪽부터)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 부사장, 이상도 서울아산병원 병원장,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 사진 | KT

KT는 5세대(5G) 이동통신, AI, 클라우드 등 정보통신기술(ICT) 역량을 활용한 ‘의료 DX 플랫폼’과 솔루션 개발을 주도합니다. 현대로보틱스는 로봇으로 자동화 설비를 구축합니다. KT는 “산업 간 협력으로 병원 내 감염병 접촉을 최소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한 효율적 감염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KT와 현대로보틱스는 서울아산병원에서 스마트병원 솔루션 실증사업(PoC)을 추진합니다. 이를 바탕으로 비대면 진료 솔루션이 필요한 의료현장에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사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전홍범 부사장은 “이번 협력은 지난 6월 현대로보틱스 투자 이후 첫 번째 사업협력으로 스마트 감염관리 솔루션 공동개발을 통해 의료기관의 감염병 확산 방지 대응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T와 현대로보틱스는 지난 6월 전략적 투자협약 체결을 통해 KT가 현대로보틱스에 500억 원을 투자해 지분 10%를 확보하는 등 협력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