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궈 핑 순환 회장 “5G가 팬데믹 이후 디지털 전환 촉발할 것”

‘GSMA 쓰라이브’ 온라인 컨퍼런스 참석..코로나19 속 ICT 사회적 가치 전달
궈 핑 화웨이 순환 회장. 사진 | 화웨이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 “5G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디지털 전환을 촉발할 것입니다.”

궈 핑 화웨이 순환 회장이 지난달 30일 열린 ‘GSMA 쓰라이브(GSMA Thrive)’ 온라인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GSMA는 5G, AI, IoT 등 첨단 산업의 기술 동향과 미래를 조망하는 온라인 행사를 오는 2일까지 개최합니다.

궈 핑 순환 회장은 이 날 ‘포스트팬데믹 시대의 5G: 디지털 점화 초읽기’ 주제의 기조연설에서 코로나19 방역에 기여한 정보통신기술(ICT)의 사회적 가치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순환 회장은 다양한 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적용된 5G 사례와 미래 전망에 대해서도 발표했습니다.

궈 핑 화웨이 순환 회장은 “각 산업은 5G에 힘입어 디지털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며 “화웨이는 우리 고객들이 5G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해 5G 애플리케이션 비즈니스에서도 이익을 마련할 수 있도록 파트너사들과 산업용 애플리케이션 분야에서 협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궈 핑 순환 회장은 코로나19 사태에서 ICT 응용 서비스가 기여한 사회적 가치가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고 평가했는데요. 그는 “원격교육, 재택근무, 엔터테인먼트 등 5G, AI, 클라우드, 빅데이터 기반으로 개발된 애플리케이션 덕분에 사람들은 가정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병원은 원격 상담 서비스로 의료 자원 부족 문제를 해결했고, 온도측정, 감염병 추적과 같은 응용 프로그램은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궈핑 순환 회장은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GSMA와 세계 통신사들이 세상을 연결하고 산업과 사회가 활력을 되찾는데 일조했다고 봤습니다.

또, 궈 핑 순환 회장은 “화웨이가 통합된 글로벌 통신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서 개방적이고 협력적인 표준 및 산업기관들을 계속 지원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협업은 의료 분야건 통신 산업 분야건 상관없이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서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글로벌 협업이 결국 산업들과 세계 경제를 지속 발전시킬 수 있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궈 핑 순환 회장은 “글로벌 기업들, 연구기관과 협회들의 적극적인 참여, 광범위한 협의와 포괄적인 개입이 기술 표준 개발을 효과적으로 이룰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궈 핑 순환 회장은 5G가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는 “전세계에 이미 81개의 5G 네트워크가 상용화 됐고, 세계 GDP의 72%에 이르며, 900만명 이상의 5G 가입자를 지원하고 있다”며 “5G는 모든 디지털 라이프스타일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며, 다양한 산업의 디지털 전환도 가속화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5G는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출장, 의료 서비스, 광업, 항만, 제조 등의 산업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며 “성공적인 5G 애플리케이션들은 다양한 산업에서 유사한 형태로 개발돼 활용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궈 핑 순환 회장은 “화웨이는 네트워크, 클라우드, AI, 디바이스 등의 기술 개발을 통해 고객이 5G의 놀라운 잠재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을 계속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