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부천 신선물류센터 내일 재가동

보관하던 상품 243톤 전량 폐기..사업장 방역수칙 준수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집단 발발로 문을 닫았던 경기도 부천 소재 쿠팡 부천물류센터가 재가동에 돌입합니다.

쿠팡은 “지난 5월 25일 폐쇄했던 부천 신선물류센터를 오는 2일부터 재가동한다”고 1일 밝혔습니다.

회사 측은 “보건당국과 협의해 정밀방역을 진행했으며 보관 중이던 243톤 규모 상품을 전량 폐기했다”며 “이달 24일 보건당국이 추가로 환경 검체 검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아 안전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쿠팡 부천물류센터. 사진 | 연합뉴스

지난 5월 말 부천 쿠팡물류센터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52명입니다. ‘물류센터발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생활 방역수칙이 작업장 내에서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쿠팡은 “그동안 방역당국의 사업장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왔다”는 입장입니다. 물류센터 통근버스를 증차해 탑승자 간 거리를 벌리고 ‘코로나19 안전감시단’을 채용해 방역 업무를 지원하도록 했다는 설명입니다. 이 밖에 통근버스 및 출퇴근 시 QR코드를 활용한 동선 파악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쿠팡은 “코로나 사태로 자가격리된 직원들에게 재택근무 혹은 휴업수당을 통해 급여를 계속 지급했다”며 “정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일용직 근무자들에게 생활안정자금 1인당 10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