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광화문 사옥 코로나 확진자 발생

이스트 사옥 근무자..재택근무 전환 및 건물 폐쇄 조치
KT 광화문 지사. 사진 | 인더뉴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KT 광화문 이스트 사옥(신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서울 KT 본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KT는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스트 사옥과 웨스트 사옥을 폐쇄하기로 2일 결정했습니다. 해당 직원은 지난 1일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를 받았는데 이날 오전 확진 통지를 받았습니다.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이 근무하는 곳은 이스트 사옥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두 사옥이 근거리에 있어 KT 직원들이 오가는 경우가 많아 모두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직원 전원도 재택근무로 전환합니다. KT는 건물에 긴급방역을 시행하고 보건소 긴급역학조사 실시를 요청한 상황입니다.

KT는 지난 2월에도 순환 재택근무를 시행한 적이 있습니다. 이번 재택근무는 이틀간 진행할 예정이며 주말 중 연장 여부를 재공지할 예정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