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조직 강화 나선 한화생명…전속 설계사채널 확대

본업 경쟁력 강화·미래 전략 방향성..핵심 과제로 선정
여승주 사장 “변화와 도전의 시기, 정면으로 마주하자”
한화생명 63빌딩 전경. 사진ㅣ한화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한화생명이 영업 조직을 강화하고 보장성 상품 위주의 포트폴리오를 구축합니다. 또 디지털 전환에 대비해 플랫폼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도 추진합니다.

3일 한화생명에 따르면 여승주 사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사내방송으로 하반기 ‘2020 하반기 전략회의’를 열고 이 같은 경영 방침을 확정했습니다.

한화생명은 우선 ‘본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 전략 방향성’을 2가지 핵심 과제로 선정했습니다. 본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세부계획으로는 상반기부터 진행해온 ‘리크루팅 NO.1(넘버원)’ 전략을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상반기에 진행했던 재무설계사(FP) 리크루팅에서 전속 채널 규모를 확대했는데 유지율과 정착률 등 효율성에도 관심을 두겠다는 겁니다.

이와 함께 상품부문에선 GI(General illness)보험, 암보험 등 수익성 높은 보장성 상품판매 비중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특히 단순 보장내용 차별화가 아닌 상품과 연계된 고객 서비스 차별화를 통한 상품경쟁력 확보를 강조했습니다.

또 자율적이고 독립적인 영업 조직 체계를 연내 구축할 방침입니다. 이를 통해 영업 조직이 영업에만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계획입니다.

미래 전략 방향성을 위한 세부 과제로는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 마련을 꼽았습니다. 비대면 시대로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디지털과 플랫폼이 새로운 사업기회 모색에 중요한 핵심 역량이라는 판단입니다.

여승주 사장은 “한화생명은 변화와 도전의 시기를 마주하고 있다”며 “이를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마주해야만 또 다른 성장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