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점주 요기요 아이디·비번 요청…요기요 “상당히 심각하게 인지”

요기요 “사전에 이야기 되지 않아..이번주 내로 공식 입장 밝힐 것” 배민 “희망자에 한한 서비스..배민의 요기요 매출 조회 불가능해”

배달의민족이 점주들의 요기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요구하는 서비스를 열어 논란이 일고 있다. Photo @ 배달의민족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ㅣ배달의민족이 점주들의 요기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요구하는 서비스를 열어 논란이 일고 있다. 요기요 측은 “사전에 이야기 된 바 없다”며 “상당히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어 공식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문제가 된 배달의민족의 서비스는 ‘배민장부’다. 점주들에게 신용카드 결제 매출을 한 눈에 보여주는 기능을 한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점주들이 ‘배민장부’를 통해 배달의민족뿐만 아니라 요기요를 통한 매출도 확인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대했다고 8일 밝혔다.

하지만 이같은 기능을 이용하려면 점주들은 요기요 점주 전용 페이지인 ‘사장님 사이트’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한다. 외식업계에 따르면 배달의민족은 지난 4일 ‘개인정보 처리방침’을 수정하고 요기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필수 수집·이용 항목’으로 추가한 바 있다.

이에 점주들의 반발이 일자 배달의민족은 7일 해당 항목을 수정했다. 배민 장부 이용을 희망하는 점주들 중에서도 요기요 매출을 연동하길 원하는 점주들에 한해 요기요 계정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선택’ 수집하기로 했다.

요기요 측은 배민장부의 요기요 매출 연동 기능에 대해 “사전에 전혀 이야기 된 바가 없다”고 답했다. 이어 “이번 상황을 상당히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며 “아직 구체적인 답을 할 수는 없지만 오늘 안에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했다.

배달의민족 측은 “많은 점주들이 배달의민족을 쓰고 있지만, 요기요도 함께 쓰는 것이 현실”이라며 “서비스의 본질만 봤을 때, 편리함을 주고자 만든 배민 장부 서비스가 요기요의 매출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완전하지 못한 반쪽짜리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또 “요기요 매출 확인은 희망자만 선택해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인데다가, 점주들이 요기요 연동을 해지하면 매출 정보와 함께 암호화된 아이디·패스워드 정보가 삭제된다”며 “요기요 매출정보를 배달의민족 측이 보는 것 역시 법적인 문제 때문에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print

1
댓글 남기기

newest oldest
잘가배민

요기요 연동을 해지하면 매출정보는 삭제한다고?
그럼 매출 정보를 단순히 보여주는게 아니라 저장도 하는거였어?
경쟁업체 매출정보를 저장은 하고 있지만 보고 있지는 않아요~ 푸하하
술은 먹었지만 음주운전은 하지않았어요 랑 뭐가 다른거야?

배민 그렇게 안봤는데 너무 하네. 여기 법무검토 제대로 한거 맞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