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현대모비스도 ‘백기’…2분기 영업익 73.1% 급감

현대·기아차 판매 부진 영향..전동화 부품 잘 팔고도 매출 감소
해외 수주목표도 기존보다 10억달러 하향..“수익성 회복 총력”
현대모비스의 용인기술연구소 전경. 사진 | 현대모비스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모비스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0% 넘게 주저앉았습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판매 부진이 직접적인 원인인데요. 현대모비스는 비용 절감과 해외 생산거점 최적화 등을 통해 수익성을 회복한다는 방침입니다.

현대모비스는 매출액 7조 5355억원, 영업이익 1687억원, 당기순이익 2347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20.4%,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73.1%, 63.6%씩 급감했습니다.

현대·기아차의 생산 감소와 딜러 셧다운 탓에 큰 폭의 실적 감소를 겪었다는 게 현대모비스의 설명입니다. 이 기간 모듈 및 핵심부품사업 부문의 매출은 19.6% 줄었는데요. 최근 성장세를 타고 있는 전동화 부품 매출이 50.1%나 늘었는데도 매출 하락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A/S부품사업 부문의 매출도 23.4% 감소했습니다. 매출이 줄어드는 상황에도 지속적으로 발생되는 고정비와 경상개발비 증가에 따라 영업이익은 더 큰 폭으로 쪼그라들었습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조짐이라 하반기에도 선제적인 유동성 관리와 효율성 제고에 나설 계획”이라며 “비용절감을 통한 수익성 방어는 물론, 해외 생산거점 최적화와 전동화부품 생산거점 확대 등을 통해 수요 회복에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올해 상반기에 유럽 및 북미 전기차 업체를 대상으로 신기술과 신제품 수주 등을 통해 5억 4700만달러를 수주했는데요, 하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주 일정이 연기되면서 올해 총 수주 목표액은 기존 27억달러에서 17억달러로 대폭 축소됐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