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주말에 여수행, 왜?

화학공장·롯데마트 방문..귀국 이후 현장 탐방 계속
VCM서 뉴노멀시대 언급..본업 경쟁력 강화도 강조
신동빈 롯데 회장. 사진 | 롯데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현장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지난 24일에는 롯데푸드 광주공장을, 25일에는 여수 롯데케미칼 제1공장과 롯데마트 여수점을 찾았습니다. 또 이날 신 회장은 경쟁사인 여수 벨메르바이 한화호텔앤드리조트에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애초 롯데마트 현장에는 신동빈 회장이 롯데마트 여수지역 (여수·여천점)을 비롯해 광주지역 (수완·월드컵·청단·상무점)도 방문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지만, 여수지점을 최종 선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롯데지주 측은 “매주 주말마다 신 회장은 소수 인원을 대동해 사업장을 찾고 있다”며 “현장에만 일정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5월 일본에서 귀국한 신동빈 회장은 개인 시간을 활용해 현장을 수시로 방문하고 있는데요. 이달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롯데마트에 이어 경기 안성 롯데칠성음료 스마트팩토리를 찾았고, 지난 6월 27일에는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을 직접 찾아 고객 반응을 듣기도 했습니다.

앞서 신 회장은 애프터 코로나(After Corona·코로나 이후)보다는 코로나19가 장기화를 예상해 위드 코로나(With Corona·코로나와 함께)가 내년 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측했는데요.

업계에서는 신동빈 회장의 지속적인 현장 방문이 위드 코로나의 타개책을 구상하기 위한 행보로 보고 있습니다. 실제 지난 14일 웨비나(Webinar·웹 세미나)형태로 열린 ‘롯데그룹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사장단 회의)’에서 신 회장은 코로나19 사태 해결책으로 본업의 경쟁력 강화를 꼽기도 했습니다.

신 회장은 “지난해 대비 70~80% 수준으로 경제활동이 위축된 ‘70% 경제’가 뉴 노멀이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DT(Digital Transformation·디지털 전환)를 이루고 새로운 사업이나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우리가 해왔던 사업의 경쟁력이 어떠한지 재확인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