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휴맥스EV에 투자 결정…전기차 충전 사업 진출

휴맥스EV 지분의 19.9%..신사업 벨류체인 확장 취지
휴맥스EV 전기차 충전시설의 그림. 이미지ㅣ대우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대우건설이 전기차 충전기 전문기업인 휴맥스EV(대표이사 권학수)에 대한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고 28일 알렸습니다. 투자금액은 휴맥스EV 전체 지분의 19.9%입니다.

이번 투자는 대우건설의 신사업 벨류체인을 확장하기 위해 추진됐습니다. 휴맥스EV는 글로벌 게이트웨이 업체인 휴맥스가 최근 설립한 ‘전기차 충전기 제조 및 충전서비스 전문기업’인데요, 이번 투자를 통해 대우건설은 ‘에너지 디벨로퍼’로 도약 한다는 계획입니다.

앞으로 대우건설은 자사의 공동주택인 ‘푸르지오’와 휴맥스그룹의 주차장 운영 사업자인 ‘하이파킹’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를 구축할 방침입니다. 부지 건축을 통해 ▲ESS 연동 복합 충전 스테이션 ▲V2G 양방향 에너지 수요관리 시스템 등 에너지 관련 시장에 진출합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이 신규 공급하는 아파트와 하이파킹이 운영 중인 주차장 10만여 면을 주요거점으로 전기차 충전기 설치 및 충전기 운영으로 매출을 확보한 후 점차 거점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연간 2~3만 가구를 신규 공급하는 대우건설의 푸르지오를 통해 안정적인 수요를 확보한 후,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추구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대우건설은 지난해 8월 미래시장 개척과 신사업 추진을 위해 신사업본부를 신설했습니다. 올해 초에는 드론제조 및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기업인 아스트로엑스에 지분 투자를 한 바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