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ANN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1일까지 체류”

지난 7일 일본 간 이 부회장, 반도체 재료 조달 대응..현지 은행 등과 협의 전망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일 김포공항에서 일본 하네다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Photo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일본 정부의 반도체 재료 수출 규제로 일본을 긴급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1일까지 체류할 것이란 전망을 담은 내용을 일본 현지에서 보도했다.

9일 ANN(아사히 뉴스네트워크)는 “이재용 부회장이 11일까지 일본에 머물면서 일본의 메가 뱅크(대형 은행)와 반도체 업체 관계자들을 만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일본 내 대형 은행은 미쓰비시 UFJ, 미쓰이 스미토모, 미즈호 등이다.

ANN 방송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반도체 재료의 조달이 정체될 우려가 있어 대응책을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방송은 “이번 출장에서 규제(직접) 대상이 되는 재료를 취급하는 (반도체)회사와는 접촉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7일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긴급 출장을 떠났다. 당초 재계 안팎에서는 이 부회장이 2~3일 머물며 현지 경제인 등을 만나 대응 마련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