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내비게이션도 증강현실로…‘카카오내비’에 도입

LGU+ 5G 가입자 이용 가능..지도에 AR로 갈림길·목적지 표시
LG유플러스는 LG전자, 카카오모빌리티와 함께 모바일 내비게이션 ‘U+카카오내비’에 실제 주행 중인 도로 위에 주행경로와 방향을 그려주는 ‘AR길안내’ 기능을 도입한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사진 | LG유플러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내비게이션 위에 실제 주행하는 도로와 흡사한 풍경을 그리는 증강현실(AR) 기반 길 안내 서비스가 출시됐습니다.

LG유플러스는 LG전자, 카카오모빌리티와 함께 모바일 내비게이션 ‘U+카카오내비’에 실제 주행 중인 도로 위에 주행경로와 방향을 그려주는 ‘AR길안내’ 기능을 도입한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이날부터 LG유플러스 5세대(5G) 이동통신에 가입한 ‘갤럭시S10 5G’와 ‘V50’ 스마트폰 사용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번 서비스는 5G 스마트폰만 있으면 실행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기존 AR길안내 기능은 카메라 등 추가 장비 설치가 필요했습니다. 또 LG유플러스 5G 가입자는 AR길안내 서비스 이용 시 발생하는 데이터를 면제받게 됩니다.

AR길안내 서비스는 주행 시 기본 ‘지도모드’에서 ‘AR모드’를 선택하면 실행됩니다. 운전자가 보고 있는 차선 위에 파란색 카펫이 주행도로를 안내합니다. 갈림길에서는 AR화살표가 나타나 회전해야 하는 방향과 회전 지점까지 거리를 알려줍니다. 과속하면 카펫이 빨갛게 변합니다. 목적지는 AR핀이 꽂혀있어 찾기가 수월하다는 설명입니다.

AR길안내에는 LG전자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지난해 국내 프리미엄 SUV 차량에 탑재된 LG전자 AR 기술에 인공지능(AI)을 추가 적용한 기술입니다. 운전자에게 AR 정보를 제공하면서 동시에 스마트폰 센서로 거치 위치, 운전 주행 방향 등을 AR가 판단합니다.

김민구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담당은 “모바일 내비게이션으로는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AR길안내로 갈림길에서 헷갈렸던 요소를 직관성 높은 기술을 이용해 해소하고자 했다”며 “새로운 길 안내로 기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