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 상반기 매출 3.7%↑…온라인 17.5% 급증

편의점 제외한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 감소
이미지| 산업통상자원부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올 상반기 유통업체 매출이 두 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업체 매출은 감소했지만,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이 두 자릿수 증가를 기록해 전체 매출 증가를 이끌었습니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가 발표한 ‘2020년 상반기 및 6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7% 올랐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외출자제와 다중이용시설 기피로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6% 감소했지만 온라인은 17.5% 증가했습니다.

19년 및 20년 상반기 상품군별 매출구성비. 표ㅣ산업통상자원부

상품군별 매출비중은 가전·문화(1.3%p), 식품(1.2%p), 생활·가정(1.0%p), 유명브랜드(0.2%p)의 비중은 증가했고, 외부활동과 관련된 패션·잡화(2.6%p), 아동·스포츠(0.3%p), 서비스·기타(1.0%p)의 매출 비중은 감소했습니다.

유통업체별로는 편의점(+1.9%)을 제외한 백화점(-14.2%), 대형마트(-5.6%), 준대규모점포(SSM) (-4.0%) 등 매출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편의점의 경우 위생용품 판매증가로 생활용품(7.7%)이 늘었고, 담배 등 기타(4.9%)도 증가하며 전체 매출이 올랐습니다.

SSM는 코로나19 여파로 매장방문 구매건수가 16.1% 감소해 식품과 비식품이 각각 -3.4%, -9%로 모두 떨어졌습니다.

백화점은 외출 자제 분위기로 여성캐주얼(34.9%), 여성정장(29.5), 남성의류(23.0%) 등 의류 매출이 감소했으며, 대형할인점은 다중이용시설 기피로 가정·생활(7.8%), 가전·문화(5.1%) 등 모든 상품군의 매출이 줄어들었습니다.

온라인은 비대면 거래가 확대됨에 따라 식품(50.7%)과 생활·가구(26.7%)를 중심으로 대부분의 상품군 매출액이 성장했습니다.

다만, 사회적거리두기 여파로 외출과 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지속되며, 서비스·기타(-11.9%) 매출은 내렸고, 패션·의류(1.3%)은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지난 6월에는 오프라인매출은 3.0% 줄고, 온라인 매출은 15.9%가 늘어 전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6% 증가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