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Q 실적 컨센서스 상회…목표가↑-교보證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ㅣ 교보증권은 31일 LG전자(066570)에 대해 HA, HE 사업부 선방으로 2분기 실적이 컨센서스를 상회한 가운데 3분기에도 긍정적 영향으 미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7만원에서 9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최보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 전년보다 17.9% 감소한 12조 8338억원, 24.1% 감소한 4954억원으로 컨센서스를 상회했다”며 “주요 원인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HA, HE 사업부의 영업이익률 시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HA사업부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위생건강가전의 판매 호조, HE 사업부는 자택수요 증가로 인한 프리미엄 TV 판매의 증가와 마케팅 비용 감소로 예상대비 양호했다”며 “MC사업부는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부진 영향이 있었으나 마케팅비용 축소와 원가개선으로 손익을 개선했다”고 덧붙였다.

최 연구원은 “2분기 성수기효과는 3분기로 이연돼 계절적 비수기를 완화할 것”이라며 “어려운 시기 해외 가전업체보다 선방한 실적을 통해 다시 한번 굳건한 가전사업부의 면모를 재확인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속되는 원가개선효과와 2021년 신규 폼팩터 출시에 대한 기대감은 긍정적”이라고 내다봤다.

LG전자 여의도 사옥. 이미지ㅣLG전자 공식 홈페이지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