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토종 클라우드 OS’ 기반 DaaS 솔루션 개발한다

티맥스에이엔씨·한글과컴퓨터·틸론·인베슘과 MOU
공공기관용 개방형 OS를 KT 클라우드에서 서비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KT가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 속도를 냅니다.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도입을 추진하는 개방형 운영체제(OS)를 KT 클라우드에 올려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입니다.

KT는 티맥스에이앤씨, 한글과컴퓨터, 틸론, 인베슘 등 4개 회사와 공공기관 대상 DaaS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업 모델 공동개발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습니다.

이날 서울 종로구 KT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윤동식 KT Cloud/DX사업단 전무와 한상욱 티맥스에이앤씨 대표이사,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사업부문장, 최용호 틸론 대표이사, 김형채 인베슘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KT CI. 사진 | KT

이번 MOU 체결을 두고 KT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형태로 변화하는 공공기관 근무형태나 서비스에 대응하기 위함이라고 했습니다.

MOU에 참여한 각 기업은 공공분야 대상 DaaS 솔루션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해 협력할 예정입니다. 올해 하반기에 협력 서비스를 출시하고 공공 망 분리 서비스 도입 사업도 추진합니다.

KT는 클라우드 서비스 기술력과 운용역량을 토대로 DaaS서비스를 설계합니다. 티맥스에이앤씨, 한글과컴퓨터, 인베슘은 개방형 OS를 개발하고 공공기관 업무솔루션, 보안 솔루션과 호환성 검증을 할 계획입니다. 또 틸론은 토종OS들과 호환성이 높은 VDI(가상화 데스크톱 환경) 솔루션을 서비스형으로 개발할 계획입니다.

하반기 출시하는 DaaS서비스는 KT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 올려 유지보수와 장애 문의까지 KT전문인력이 전담하게 됩니다. 공공기관은 신청 즉시 이용할 수 있고 사용한 만큼 비용을 부담하는 과금 방식을 제공합니다.

KT는 지난 2015년 공공기관 전용 클라우드(G-Cloud)를 선보이고 지난해 우정사업본부에 퍼블릭(공용) 클라우드 서비스에 기반을 둔 DaaS 기업 인터넷 사용환경을 구축하는 등 공공분야 DaaS시장을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윤동식 KT Cloud/DX사업단 전무는 “국내 최초 DaaS 서비스 사업자 역량과 우수한 파트너사 역량을 합쳐 공공 DaaS 시장을 선도하겠다”며 “공공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 혁신(DX)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