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신임대표에 이석구 前 스타벅스 대표 선임

이석구 前 스타벅스 대표, 사이렌 오더 도입하기도
이석구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사업부문 대표이사 사장. 사진ㅣ신세계인터내셔날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11년간 스타벅스코리아를 성장시킨 이석구 전 대표가 신세계인터내셔날 생활용품 브랜드 ‘자주’ 대표로 낙점됐습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자주(JAJU)’ 사업부문 대표이사 사장으로 이석구 스타벅스코리아 전 대표를 선임한다고 31일 밝혔습니다.

이 신임 대표는 지난 2007년 12월 스타벅스코리아 대표를 맡아 모바일 주문 시스템 ‘사이렌 오더’를 전 세계 스타벅스 매장 중 처음 도입하는 등 11년 동안 한국 스타벅스를 매출 1조원으로 키워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장재영 사장이 총괄대표로서 경영 전반을 총괄하며, 각각 전문성을 갖춘 사업부문별 대표를 두고 사업부제 형태의 조직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해외패션부문은 장재영 총괄대표가 겸임하며, 코스메틱부문은 이길한 대표, 국내패션부문 손문국 대표, 자주사업부문은 이석구 대표가 담당합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자주사업부문에 대한 대표 선임과 조직 체계 강화를 통해 향후 자주 사업을 또 하나의 성장동력으로 육성할 계획입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이석구 대표이사 사장은 스타벅스커피코리아 대표를 11년간 역임하며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끈 인물로, 앞으로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자주 사업을 맡아 또 한 번의 성공 신화를 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