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상업시설 브랜드 ‘아클라우드’ 론칭

호와 구름의 합성어..복합문화공간 콘셉트
아클라우드의 BI. 이미지ㅣ대우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대우건설이 단순 쇼핑몰이 아닌 복합문화공간 콘셉트의 상업시설 브랜드를 론칭하고 홍보에 나섰습니다.

대우건설이 새로운 상업시설 브랜드 ‘아클라우드(arcloud)’를 론칭한다고 31일 알렸습니다.

‘아클라우드(arcloud)’란 호(弧)를 뜻하는 ‘arc’와 구름의 ‘cloud’의 합성어로, ‘여유를 잇는 구름’, ‘가치를 잇는 구름’이라는 의미입니다. 구름처럼 여유롭고 변화무쌍한 공간에서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고 다양한 콘텐츠와 감동을 매개한다는 취지인데요.

아클라우드에서 여유와 즐거움을 느낄 수 있고 다양한 사람들의 생활가치가 모일 수 있도록 ‘Healing, Family, Eco’ 콘셉트의 복합문화공간을 제공하겠다는 게 대우건설의 설명입니다.

아클라우드의 디자인. 이미지ㅣ대우건설

대우건설 관계자는 “상업시설을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이 아닌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을 적극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정의함으로써, 새로운 상업시설의 미래상을 구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새 브랜드의 얼굴인 아클라우드의 BI(Brand Identity) 디자인은 절제된 간결함을 드러냈습니다. arc(호)를 모티프로 화려한 심볼이나 장식을 배제하고 간결한 워드마크형 디자인으로 표현했습니다.

색상은 블랙을 메인 컬러로 사용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하면서 햇살 좋은 날의 그림자처럼 삶의 배경이 되는 공간임을 표현했습니다. 글꼴도 ‘열린 공간’ 속 ‘이음’과 ‘만남’을 의미하는 arc형을 사용했지요.

한편 대우건설은 아클라우드 브랜드를 경기 하남시 감일지구에 처음 선보일 예정입니다. 감일지구 중심상업용지 1BL에 지하 1층~지상 2층, 총 3만8564㎡(약 1만1600평) 규모로 ‘아클라우드 감일’이 들어서는데요.

9월 분양이 예정된 아클라우드 감일에는 전체 대지면적 대비 30%인 열린 공간(Open-Air)과 36%인 대형 앵커시설 6곳이 조성됩니다. 세계적인 공간기획 전문설계사인 네덜란드 CARVE(카브)社가 디자인한 대형 체험형 놀이터, 이벤트광장과 조경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아클라우드는 단순한 쇼핑몰이 아닌 특별한 즐거움과 여유를 주는 복합문화공간을 지향한다”며 “곧 만나게 될 ‘아클라우드 감일’이 제안하는 신개념 ‘Open-Air Mall’은 개방된 공간이 요구되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최적화된 상품으로, 소비자는 ‘아클라우드 감일’에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경험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