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 피해 입은 그랜드조선 부산, 결국 개장 연기

지난 23일 부산지역 폭우로 지하 주차장 일대 침수
지하 주차장 입구 차수시설 추가 등 안전대책 강화
기존 예약고객에 사과 의미 담아 1박 무료숙박권 제공
그랜드 조선 부산 호텔 조감도. 이미지ㅣ신세계조선호텔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신세계조선호텔이 내달 25일로 예정됐던 그랜드 조선 부산 개장을 연기했습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지난 23일 부산지역에 쏟아진 이례적인 폭우로 지하주차장 일대가 침수됐습니다. 이로 인해 기계실과 전기실 등 운영 주요 시설이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해 이에 대한 복구를 위해 부득이하게 개장 연기를 결정했다고 31일 설명했습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이번 복구를 이전 상태의 원상회복에 그치지 않고 원천적인 재발 방지를 위해 안전장치를 대폭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입니다.

호텔 관계자는 “이번 침수피해를 계기로 안전 상태를 면밀히 살펴 사고 재발을 원천적으로 방지해 고객이 어떠한 상황에서도 안전하고 안심하며 머물 수 있는 호텔로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지하주차장으로 유입되는 우수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기존에 있던 1차 차수막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또 유입 경로를 완전히 차단할 수 있도록 2차 차수시설을 신규 설치키로 했습니다.

개장에 맞춰 이미 호텔을 예약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려는 조치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입니다.

먼저 이날부터 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개별 안내를 진행합니다. 예약 취소를 안내하는 한편, 사과의 의미로 개장 이후에 사용할 수 있는 객실 무료 숙박권 (1박)도 제공할 계획입니다.

또 부득이하게 해당 기간 내 꼭 부산에 있어야 하는 고객에 대해서는 인근 부산 웨스틴조선호텔로 연계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키로 했습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예기치 못한 천재지변으로 인한 개장 연기로 고객에게 불편을 끼친 점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를 계기로 더욱 안전하고, 편안한 호텔을 준비해 고객을 맞을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개장 일정 등 추가적인 일정이 확정되는 데로 추가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